최종편집 : 2022.9.1 목 14:58
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
[인터뷰] “귀국하면 태권도 배우고 싶다”엑스포 자원봉사자 와카다 준나 “새로운 친구들 만나 기뻐” 
  • 양택진 기자
  • 승인 2022.07.25 10:42
  • 호수 0
  • 댓글 0
제15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 자원봉사자 와카다 준나.

올해 제15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에서 통역 자원봉사를 맡은 와키다 준나(일본. 24).

와카다는 엑스포를 찾은 외국인 선수들을 안내하고 이들이 엑스포에서 최선을 경기력을 선보이도록 보이지 않는 도움을 주느라 발걸음을 쉴 틈이 없다.

루간다인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 태어난 와키다 준나는 5년 전 전북대 기계공학과로 유학을 오면서 전북과 인연을 맺었다. 일본과 거리가 가깝고 한국문화를 좋아해 대한민국을 선택했다는 와키다 준나는 졸업을 앞두고 자원봉사 활동을 하고 싶어 올해 엑스포에 자원했다.

와카다는 한국어와 일본어, 루간다 언어에 능통하다. 하지만 뜬금없이 이집트 선수를 만날 때는 번역기를 통해 진땀을 흘리기도 했다. 너무 고생을 하자 이집트 선수가 고맙다며 선물을 챙겨준 게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와카다.

와키다는 “코로나로 봉사활동을 할 기회가 없었는데 태권도엑스포에 참여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태권도를 몰랐는데 이곳에 와서 관심이 생겼다. 귀국을 하면 태권도를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또, “자원봉사 활동을 하면서 새로운 친구들을 알게 돼 뜻밖의 수확도 얻었다”며 “경기에 진지한 모습으로 임하는 선수들을 보면서 감동도 받았다”고 자원봉사 소감을 전했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