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7.22 월 14:08
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이슈
드라마 ‘돌풍’촬영지는 태권도원
태권도전과 명인관 전경
일여헌 외부 야경
태권도원 전망대와 모노레일

 

지난달 28일 오픈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돌풍’이 14개국에서 TV 시리즈 부문 10위권에 이름을 올리는 등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다.

총 12부작인 ‘돌풍’은 설경구·김희애·김미숙 씨 등이 출연하는 드라마로 국무총리 역에 설경구 배우가, 경제부총리 역에 김희애 배우, 비서실장 역에 김미숙 배우 등이 출연하며 오픈 전부터 기대를 모아 왔다.

그 드라마 쵤영지가 바로 태권도원이다. 특히 태권도원 명인관 내 ‘일여헌’은 드라마에서 청와대 상춘재로 묘사됐다.

‘돌풍’ 드라마의 무대가 된 태권도원 ‘명인관’은 일여헌을 비롯해 백운정, 태권루 그리고 태권도를 빛낸 사람들 헌액 공간으로 이루어져 있다.

‘일여헌’은 태권도 관련 주요 의사 결정 회의를 비롯해 2021년 제47차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총회, 2024년 제18회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 회의 등이 열린 장소로 한옥 전통 양식에 현대적 감각으로 완성된 공간이다.

일여헌과 연결된 작은 문을 지나 자리하고 있는 ‘백운정’은 자연과 더불어 명상과 사색의 공간으로 마음의 쉼을 주는 정자이고 ‘태권루’는 누각으로 백운산 자락의 바람을 마시며 마음을 정화할 수 있는 공간이다.

또한 ‘태권도를 빛낸 사람들 헌액 공간’은 태권도 보급과 발전, 세계화 등에 기여한 태권도인 31분을 모시고 있는 경건한 장소이다.

올해 들어 KBS 1박 2일, 유튜브 채널 강호동네방네 등이 명인관과 전망대 등 태권도원을 무대로 촬영과 방송을 진행했고 답사 또한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태권도진흥재단 이종갑 이사장 직무대행은 “태권도원은 세계태권도성지이자 한국관광100선에 선정된 관광 명소로서 태권도가 더욱 활성화 되도록 다양한 미디어 노출에 협력하고 있다”며 “태권도원 만이 가진 전통적인 미와 현대적인 감각, 태권도를 활용한 다양한 즐길 거리 콘텐츠 가 영화, 드라마, 연예오락 프로그램 등을 통해 노출되어 태권도원을 비롯해 국기 태권도가 더욱 친숙하게 국민들에게 다가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태권도원에서의 각종 미디어 촬영과 관련한 문의는 태권도진흥재단 홍보마케팅부(063-320-0121)로 하면 된다. 

태권도신문  tkdnews@korea.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권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