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21 목 17:09
상단여백
HOME 종합
국기원 이사후보자 명단 유출...누가 누설했나?이사추천위원회 규정 위반, 김창식 씨 SNS 등에 올려
  • 양택진 기자
  • 승인 2019.10.08 11:56
  • 호수 0
  • 댓글 0

국기원 이사추천위원회가 이사회에 추천할 30명의 후보자 중 20여 명에 가까운 명단이 누출되었다.

공개된 명단의 진위 여부에 대해 국기원 측은 “우리도 당황스럽다. 그러나 우리도 명단을 알 수 없고, 또 공개된 명단과 대조해 확인해 줄 수도 없다. 국기원 차원에서 명단 누설에 대한 조치가 있어야 하겠지만 지금으로서는 답변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후보자 명단을 누출한 김창식 씨는 “이사추천위원회 위원들과 위원들의 측근들로부터 짜깁기해서 명단을 작성했다. 100% 다 맞다고는 못하겠지만 대부분은 맞다. 명단을 공개한 것에 대해서는 이를 누설한 이사추천위원회 위원들의 문제이고, 나는 책임이 없다”고 밝혔다.

지난 7일, SNS 등을 통해 약 20여 명에 가까운 국기원 이사 후보자 명단이 누출되었다.

앞서, 국기원 이사추천위원회는 새벽까지 회의를 거쳐 30명의 후보자 명단을 추린 것으로 전해졌다. 30명의 후보자는 이사회에 추천되고, 이중 15명이 신규이사로 선임된다.

그런데 국기원 이사추천위원회 규정 제9조 3항은 “위원회는 심의, 의결의 공정성을 보장하기 위해 공개하지 않는다”고 정해져 있고, 제10조 2항에서는 “위원은 후보자 심사과정에서 알게 된 후보자 개인의 인적사항, 사생활 정보, 심의, 심사내용 등 일체의 사항에 대해 비밀을 유지해야 하며, 그 내용을 타인에게 누설해서는 안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또한, 이사추천위원회 회의 과정에서도 별도로 비밀 엄수에 대한 자체 의결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약 20여 명에 가까운 명단이 누출되자 국기원 안팎에서는 이를 둘러싸고 누설된 명단에 대한 평가와 함께 명단 누설에 대한 책임 소재를 두고 비판이 일고 있다.

명단을 SNS 등에 공개한, 그리고 직접 이사공모에도 지원한 김창식 씨는 “이사추천위원회의 내용은 당연히 오픈되어야 한다. 나는 이사회 기록도 갖고 있다. 그리고, 명단을 누설한 책임은 관련 규정에 구속받는 위원들에게 해당하지 나에게는 해당되지 않는다. 그리고, 문제는 이사추천위원회에서 뽑은 후보자들과 그 기준이 잘못된 것이지, 명단이 누출된 것은 본질적인 문제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명단 누설과 관련한 책임에 대해 장용갑 이사추천위원회 위원장은 “이런 내용들을 공개 못하도록 규정되어 있다. 누설되어서도 안되고, 함구해야 하는 일이다. 김창식 씨가 위원들로부터 명단을 받았다고는 하지만 정확히 누구에게 받았는지 거명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이와 관련해 어떤 조치를 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국기원 측은 이사후보자 명단 공개와 관련해 문제의 심각성은 알고 있지만 달리 뾰족한 대응책은 마련하기 쉽지 않을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명단의 진위여부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김창식 씨는 명단의 신뢰성을 자신하고 있지만 이사회 전 공식적으로 이를 확인할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일부에서는 허위사실 공표로 법적인 조치를 강구하고, 향후 사법당국의 조사 과정에서 명단의 진위여부를 가려 이를 누설한 이사추천위원회 위원들을 상대로 고발 등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주장도 일고 있다.

한편, 명단이 누설되면서 날짜가 아직 잡히지 않은 이사회 개최와 관련해서도 파행 우려가 적지 않을 전망이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