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3.26 일 10:34
상단여백
HOME 종합
국기원, 신규 해외 파견사범 입문교육 마쳐지난해 선발된 13명 대상으로 9일간 진행
  • 양택진 기자
  • 승인 2021.03.12 17:16
  • 호수 0
  • 댓글 0

국기원이 신규 해외 파견사범들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2021년도 태권도 해외 파견사범 입문교육(이하 입문교육)’을 마무리했다.

‘2021년도 태권도 해외 파견사범 입문교육’ 모습. 

입문교육은 지난 2일부터 12일까지 9일간, 지난해 선발된 신규 해외 파견사범 13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국기원이 지난해 신규로 선발한 파견사범은 아시아 2명(피지, 파키스탄), 유럽 5명(포르투갈, 보스니아, 벨라루스, 독일, 라트비아) 아프리카 2명(르완다, 마다가스카르), 팬암 4명(페루, 과테말라, 칠레, 콜롬비아) 등이다. 

입문교육은 신규로 해외에 파견되는 사범들의 자질을 높이고, 국가별 저변확대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실시하고 있다.

이동섭 국기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태권도 보급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해외 파견사범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힘든 여건이기는 하지만 막중한 책임 의식을 갖고 태권도 보급에 진력해달라”고 강조했다. 

입문교육 마지막 날 이동섭 국기원장(가운데)과 해외 파견사범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기원은 지난 2009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원을 받아 개발도상국이나 전략적 국가에 태권도를 보급,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태권도 사범을 파견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국기원의 해외 파견사범 규모는 49개국(아시아 17개국, 아프리카 6개국, 팬암 11개국, 유럽 15개국) 49명(국가별 1명)이며, 올해 70개국(70명)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