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6.18 화 06:52
상단여백
HOME 대회 국제대회
재밌어진 품새, 태권도의 새로운 미래에 기대감 높아져아시안게임 첫 이벤트 무대 오른 품새에 갈채 쏟아져
  • 자카르타=심대석 기자
  • 승인 2018.08.20 10:58
  • 호수 0
  • 댓글 4

2018년 8월 19일(현지시각),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제18회 아시안게임’ 태권도 경기가 품새를 시작으로 막을 올렸다.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첫 이벤트 종목으로 무대에 오른 태권도 품새, 태권도계의 기대와 우려가 교차한 가운데 새롭게 탈바꿈한 품새가 선보여졌다.

여자단체전 우승을 차지한 태국 팀의 경연 장면.

기존의 딱딱하게만 여겨졌던 공인 품새에 화려하고 다양한 기술의 새품새가 등장했고, 여기에 음악이 가미된 자유품새는 마치 한 편의 작은 공연을 연상케 했다.

태권도를 새롭게 탈바꿈 시킨 것이다.

절제된 공인 품새와는 다르게 46년 만에 개발된 새품새는 부드럽게 몸을 쓰면서 손동작을 연결해야 하고, 540도 회전 발차기와 연속 돌려차기, 비틀어차기 등 고난이도 발차기를 통해 변별력을 높여 관중들도 쉽게 승패를 가늠할 수 있게끔 했다.

특히 각 팀의 개성에 맞게 준비한 자유품새는 음악과 함께 화려하면서도 다양한 발차기를 뿜어내 태권도 경기장을 찾은 관중들의 호응을 이끌어내기에 충분했다.

540도 고난이도 발차기가 성공할 때면 관중들은 탄성을 자아냈고, 태권도 경기장에서는 찾아볼 수 없던 묘한 매력이 터져 나왔다.

단언컨대 새로운 태권도 품새 경기는 재밌었다.

난이도 높은 발차기를 통해 관중들로 하여금 스스로 점수를 매길 수 있게 하였고, 딱딱하고 무겁게 느껴지던 경기장에 다양한 음악까지 더해져 새로운 태권도를 연출했다.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선보인 새품새는 총 10개의 새품새 중 ‘힘차리’, ‘비각’, ‘새별’, ‘나르샤’ 등 4개다.

남녀개인전, 남녀단체전 등 총 4개의 금메달의 주인은 모두 결정되었다.

하루 동안의 경연이었지만 그동안 구슬땀을 흘린 각 국가 대표 팀들은 아름답고 멋진 장면들을 펼쳐 관중들로부터 갈채를 받았다.

새롭게 변한 태권도를 통해 태권도의 새로운 미래가 열리길 기대해본다.

자카르타=심대석 기자  tkdnews@korea.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카르타=심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품새지도자 2018-08-22 17:43:39

    아래 지도자분 아시안게임 결승 보셨으면서 그런말을 하세요? 둘이 같이하니까 변별력도 획연하게 구분되던데...
    외국선수들 여자개인전 새품새 열심히 연습해서 새품새 정말 최선을 다하더군요!
    지도자면 부끄러운줄아세요.. 근력훈련 안시키고 품새훈련만 시키니까 인내다치는거 아닌가요? 품새가 아시안게임에
    들어가서 다들 박수쳐도 모자를판에.. 제자들 근력훈련. 도약훈련부터 시켜보세요..ㅉㅉㅉ   삭제

    • 태권 2018-08-21 00:02:04

      보기 좋아졌을뿐이죠
      품새선수인지 체조선수인지
      애들 발목 무릎 아작날일만 남았습니다   삭제

      • 태권도인 2018-08-20 16:00:15

        그런데 국내서는 왜이리 편파 판정과 판정논란이 많은것일까요 오래된 악습이 계속되서 내려오고 있기때문과 암묵적 관습때문이 아닐까요 그 고리를 과감히 끊는 날이 오기를~~   삭제

        • 원주민 2018-08-20 15:08:55

          새품새를 처음 접하면서 크게 우려했던 과거가 부끄러우리 만큼 훌륭한 모습으로 아시아게임 첫 품새 대회가 치루어 진 것 같습니다.
          짧은 시간동안 일본의 가라데의 올림픽 도전에 우려를 표하고 새품새 개발및 연구를 해주신 관계자 여러분께 존경을 표합니다. 그리고 너무나 침착하면서도 빠짐없이 가치있게 품새해설을 맞아주 신 송남정 교수님께도 감사를 드립니다.   삭제

          여백
          여백
          최신댓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