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9.1 목 14:58
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이슈
초등연맹, 심사 강행…‘후폭풍 예고’국기원 “원장 명의 단(품)증 발급 못해”
초등연맹 “법률상 심사 받아줄 의무있다”
  • 서성원 기자
  • 승인 2006.10.30 14:49
  • 호수 520
  • 댓글 0

(사)대한민국초등학교태권도연맹(이하 초등연맹)이 자체 승단(품) 심사를 강행해 태권도 제도권에 어떤 파장을 미칠 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 21일 장충체육관에서 안해욱 초등연맹 회장(가운데)과 관계자들이 심사를 지켜보고 있다.

초등연맹은 지난 21일 장충체육관에서 300여 명의 응심자가 참가한 가운데 ‘제1기 승단(품) 심사대회’를 열고 심사 사업을 본격화 했다. 초등연맹은 대한태권도협회 산하 연맹체에서 퇴출됐지만, 사단법인체로 얼마든지 심사를 집행할 수 있는 입장이다.

문제는 이날 심사를 국기원이 인정하느냐 하는 것이다.

이에 대한 국기원 측의 공식 입장은 원장 명의로 단(품)증을 발급할 수 없다는 것이다.

국기원의 한 관계자는 “국내 심사는 대한태권도협회에 위임한 것이기 때문에, 초등연맹의 독자적인 심사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심사 전) 초등연맹이 국기원에 보내온 협조 공문에 단(품)증을 발급할 수 없다는 입장을 명시해 되돌려 보냈다”고 밝혔다. 그러나 초등연맹 측은 심사제도의 부조리와 심사비에 대한 맹점을 거론하며 국기원을 압박하고 있다.

안해욱 회장은 지난 26일 “국가 법률상 국기원이 초등연맹의 심사를 받아줄 의무가 있다”며 “우리도 국기원이 심사를 받아주도록 다각적인 대응을 준비하는 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태권도협회 측은 대의원총회에서 퇴출시킨 초등연맹이 예정대로 심사를 강행하자 앞으로 미칠 파장을 검토하는 등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만약 법적인 문제로 인해 국기원이 초등연맹 심사를 받아줄 경우, 국내 심사 시스템에 지각변동이 생기고 산하 시도협회의 반발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시도협회의 한 관계자는 “이제 와서 심사비와 관련해 자기들(초등연맹 관계자)만 깨끗한 척 하는 것은 치졸한 짓”이라며 국기원이 심사를 받아주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일축했다.

한편 안 회장은 “대한태권도협회는 경기단체이기 때문에, 심사 사업과는 아무 상관이 없다. 우리는 국기원과 상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성원 기자  wtkd@paran.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