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9.15 일 18:34
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이사람
[화제의 얼굴] - 제주도지사기 남자 중학년부 최우수선수 최현우“엄마가 해주는 샤브샤브 먹고 싶어요”

   
안산 성안초등학교 4학년 최현우
제2회 제주특별자치도지사배 전국태권도대회 둘째 날 남자 중학년부 밴텀급에서 금메달을 차지하고 최우수선수상까지 안은 최현우(안산 성안초 4년)는 인터뷰하는 것이 어색한지 메달을 만지작거린다. 인터뷰를 요청하자 부모님과 같이 오지 못한 현우를 다른 학부모들이 챙겨주느라 분주하다.

또래에 비해 체구가 작은 현우에게 소감을 묻자 긴장한 탓인지 기어드는 목소리로 “좋아요” 라고 조그맣게 대답한다. 태권도 말고 하고 싶은 게 있느냐니까 고개를 도리도리 흔들며 “없어요” 라고 말한다.

올해 아시아연맹대회에서 금메달, 안동에서 열린 여성연맹대회에서도 은메달을 차지한 현우는 태권도 선수를 하기 위해 지난해 5월 성안초등학교로 전학을 왔다. 집이 있는 시흥시 정항동에서 학교까지는 약 1시간 거리. 하지만 한 번도 학교에 지각하는 법이 없다.

성안초등학교 고형근 코치는 “집이 멀어서 힘들 텐데도 태권도 수련시간만 되면 생기로 반짝인다. 체구는 작지만 운동신경이 뛰어나다. 무엇보다 태권도에 대한 욕심이 대단해서 이런 좋은 결과를 얻은 것 같다”며 제자에 대한 자랑을 늘어놓는다.

현우는 3학년 때 동네 도장에서 태권도를 처음 수련하기 시작했다.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한 현우가 현재의 성안초등학교로 전학온 것은 순전히 태권도 때문. 특히 고등학교 때까지 태권도를 꾸준히 수련하고 현재는 건축설계사인 현우의 아버지 최병수(40) 씨의 적극적인 지원 덕이 컸다.

지역대회에서는 이미 수차례 입상한 적이 있는 현우는 지금 빠른 발차기를 열심히 훈련하고 있다. “뒤차기는 잘하는데, 빠른 발차기가 약해서요…요즘엔 계속 그것만 연습해요” 라며 모기만한 목소리로 수줍어한다.

인터뷰 내내 수줍음으로 취재기자를 괴롭히던 현우에게 집에 가면 뭐가 제일 먹고 싶으냐고 묻자 눈을 반짝이며 목소리를 높였다. “최우수선수상 받은 거 엄마한테 자랑하구요, 칭찬받은 다음에 샤브샤브해달라고 할거예요!”
<양택진 기자>

양택진기자  tkdnews@korea.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최신댓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