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7.16 화 07:21
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지도관 78주년 창관 기념식 성료
이승완 지도관 총재가 기념사를 하고 있다.

 

태권도 9대 도장인 지도관을 뿌리로 하는 세계태권도지도관연맹(총재 이승완)이 창관 78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3월 1일 서울 강남구 삼정호텔에서 열린 이번 기념식에는 국내외 6백여 명의 내외빈이 참가한 가운데 성대하게 진행됐다.

이날 참석한 주요 내빈으로는 이승완 세계태권도지도관연맹 총재를 중심으로 구천서 전 대한태권도협회 회장, 오현득 전 국기원장, 노순명 국기원행정부원장, 허송 태권도9단회 회장, 황정리 세계태권도지도관연맹 부총재, 김철오 국제장애인태권도연맹 총재 등과 해외에서 노르웨이 조운섭 사범, 스웨덴 림원섭 사범, 독일 강황용 사범 등이 해외 수련생들을 동반해서 참석했고, 최재춘 충남도본관장 등을 국내 시도본관장 등 국내외 태권도인 6백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또 17개 지도관 시도지부에서 많은 태권도인들이 참석해 역대 최대의 성황을 이뤘다.   

기념식에서 이승완 지도관연맹 총재는 “우리 지도관은 태권도의 시작에서부터 중심에 있었고, 특히 태권도의 경기화에 있어서는 우리 지도관의 경기 방식이 그대로 태권도 경기화에 적용이 되었을만큼 올림픽 태권도의 근간이 된 경기 태권도를 주도했다는 점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또 "태권도가 세계화된 현재, 더욱 중요한 우리의 과제는 세계태권도연맹, 국기원, 태권도진흥재단 등으로 구분되어 있는 태권도가 각자 도생의 길만을 추구하지 말고, 하나된 태권도라는 대의를 앞세워서 모든 태권도인들이 화합하고, 통합한다는 자세를 가질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이제 세계화된 우리 태권도가 태권도의 뿌리인 종주국 한국과 멀어지지 않고 앞으로도 계속 우리의 자랑스러운 무예 문화로서의 태권도를 세계인들과 함께 이어갈 수 있다는 뜻을 피력한 것이다.

이 회장은 마지막으로 "

이제 우리 태권도는 현대 사회에서 단순한 호신의 기능을 넘어서서 사회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바탕으로 확고한 자리를 잡아야 하고, 우리 지도관은 그 길에 앞장설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80여 명의 유공자들에 대한 공로패와 표창장 수여식도 함께 진행됐다.

 

태권도신문  tkdnews@korea.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권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