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4.12 금 18:13
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이슈
태권도원, 올해도 학생단체 방문 러시여성가족부으로부터 청소년 수련활동 프로그램 인증 마쳐
대구일마이스터고등학교 학생들이 태권도 수련을 하고 있다.

 

대구일마이스터고등학교가 지난 14일 2박 3일간 태권도 수련과 체험 등을 위해 태권도원을 방문했다. 이를 시작으로 올해 중·고등학생 등 학생단체의 태권도원 방문 러시가 이뤄질 전망이다.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직무대행 이종갑)은 태권도 수련과 체험 프로그램 등을 위해 올해 태권도원을 찾은 첫 번째 학교인 일마이스터고 신입생과 군(軍)특성화 과정 학생, 교직원 등 160여 명이 태권도 기본자세와 격파, 힐링태권체조 등 다양한 수련·체험 프로그램에 참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마이스터고는 2018년부터 태권도원에서 신입생 비포스쿨과 군특성화 인성·리더십 캠프를 진행하고 있다.

일마이스터고 군특성화 과정 임해상 선생님은 “우리 학생들은 기숙사 생활을 하고 있고 아침 기상과 함께 첫 일과로 태권도 수련을 하고 있다. 본격적인 학교생활에 앞서 마음 자세를 바르게 하기 위해 태권도원을 찾았다”며 태권도원은 태권도 수련 및 학교 자체 프로그램을 진행할 수 있는 공간과 숙소 등 시설과 고객 지원 등이 매우 좋아서 매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체험학습과 수학여행 등을 위해 태권도원을 방문한 학생은 3만 8천여 명으로 22년 대비 250%가 증가했다. 이러한 증가세는 다년간 쌓은 태권도 수련과 체험프로그램의 완성도와 함께 안전과 친절 등 학생과 교직원 등이 요구하는 다양한 니즈를 충족하고 있기에 가능했다. 특히 여성가족부와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으로부터 청소년 수련활동 프로그램 인증을 받는 등 체험 학습장소로서 검증을 마친 점 또한 태권도원만의 큰 장점으로 부각된다.

태권도진흥재단 이종갑 이사장 직무대행은 “전국에서 태권도 수련·체험 학습을 위해 태권도원을 찾고 있고 많은 학교에서 내년도에 진행할 체험학습 일정을 미리 예약하고 있다”라며 “태권도진흥재단은 정부의 학교체육활성화 정책 등 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태권도로 뒷받침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2월 현재 태권도원 방문 예약을 진행한 학생단체는 서울, 부산, 세종, 전남 등 전국 50여 개교를 넘겼다.

태권도신문  tkdnews@korea.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권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