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12.5 화 23:14
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국기원 공인 1단 탤런트 이유리, 태권도 실전호신술 수련에 진심1주일에 5일 이상, 하루 5시간 이상 수련
  • 김창완 기자
  • 승인 2023.09.07 14:31
  • 호수 0
  • 댓글 0


 

 

 

2017년 MBC-TV 연기대상을 수상한 배우 이유리씨(42)가 태권도장에서 굵은 땀을 흘리며 수련에 열중이다. 그는 사회적 불안감이 커지는 요즘 태권도 실전호신술은 여성들에게 매우 중요한 수련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기원 공인 1단이다. 지난해 9월 수련을 시작,  2월 단증을 받을 정도로 수련에 열심이다. "스케줄이 바쁘지 않을 때는 1주일에 5번 이상, 하루 3~5시간 수련을 한다"며 "태권도 실전호신술은 지루할 틈이 없을 정도로 다양한 상황에 맞는 수련을 한다"고 말했다. 특히 여성태권도 수련 인구가 더 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태권도를 수련하게 된 것은 액션동작 등을 실감나게 하기 위해서다. 액션이 중심이 되는 작품에서 대역없이 제대로 된  액션 연기를 하고 싶다는 의지가 컸다.

그의 수련을 지도하는 국기원호신술 지도교수로 활동 중인 이지석 사범은 "태권도의 수련이 그동안 지도했던 연예인 중 손꼽을 정도로 진심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유리씨의 태권도 수련에 대한 이야기와 여성태권도 활성화에 대한 그의 주장은 9월 중순 발간되는 국기원 계간지 10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내용은 10월호 발행 후 국기원 누리집에서 한글, 영문 2가지 버전의 전자책에서 직접 확인이 가능하다. 

김창완 기자  chang2306@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