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12.5 화 23:14
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이슈
국기원시범단, 몽골에서 태권도 진수 선보여
  • 김창완 기자
  • 승인 2023.08.29 10:51
  • 호수 0
  • 댓글 0

 

국기원 태권도시범단(이하 시범단)이 ‘2023 몽골한국주간’ 행사에서 태권도의 진수를 선보이며 몽골 현지에 또 한번 태권도 열풍을 일으켰다.

국기원(원장 이동섭)은 ‘2023 몽골한국주간’에 초청돼 울란바토르시를 찾은 시범단이 8월25일 개막식을 비롯, 26일, 28일 총 3차례 수흐바타르 광장 등지에서 화려한 태권도 시범을 펼쳐 현지인들로부터 아낌없는 박수를 받았다고 밝혔다.

국기원 태권도시범단이 몽골을 찾은 것은 주몽골 대한민국대사관과 울란바타르시가 공동주최한 ‘2023 몽골한국주간’ 행사에 초대받았기 때문이다. 주최 측은 한국주간 행사에 태권도 시범을 비롯, 난타, 국악, 부채춤, K-POP, 비빔밥 등 한국의 문화와 음식을 알렸다. 특히 개막식 행사 때는 이동섭 국기원장을 비롯 국기원 관계자와 주몽골 대한민국대사관 김종구 대사 내외,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양오봉 전북대학교 총장 등이 함께했다.

김종구 주 몽골대사는 “태권도는 대한민국의 기상을 세계에 널리 알리는 창구로 몽골현지에서 인기가 높다”며 “이동섭 원장을 비롯 국기원 태권도시범단의 몽골 방문은 태권도는 물론 한국의 격을 한 단계 높이는데 큰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광장에서 열린 시범단의 개막식 공연 때는 몽골 시민 등 3,000여 명이 찾아 다양한 고난도 기술이 나올 때는 환호성을 울렸고 송판격파 때는 탄성과 함께 박수갈채가 쏟아졌다.

몽골을 방문한 이동섭 국기원장은 “태권도는 한류의 원조이다. 민간 외교사절단인 시범단의 멋진 시범이 행사에 활력을 불어넣고, 몽골과 우호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몽골에서 국기원 해외파견 사범도 활동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태권도를 위한 지속적인 교류를 이어나가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동섭 원장은 8월28일 몽골 알탕게렐(ALTANGEREL) 특수경호실장에게 명예 6단을 수여했다. 국기원은 몽골의 요청에 의해 실전태권도 사범을 파견, 실전호신술 교육을 실시하기도 했다. 몽골 경호실 직원들은 실전태권도 수련은 유도나 주짓수에서 할 수 없는 기술을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지속적으로 경호실을 비롯, 국정원 및 경찰 교관 교육에도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알탕게렐 특수경호실장은 이동섭 원장 등 국기원 일행을 과거 몽골왕이 쓰던 집무실로 안내하는 등 국빈급으로 영접했다.

 

김창완 기자  chang2306@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