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7.13 토 11:23
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WT 조정원 총재 “2028 LA 올림픽에 비치 태권도 정식종목 추진”
  • 김창완 기자
  • 승인 2023.08.23 18:55
  • 호수 0
  • 댓글 0

 

 

 

태권도가 수상 특별 무대에 올랐다.

세계태권도연맹(총재 조정원, WT)은 18일 강원도 춘천시 송암스포츠타운 일원에서 강원․춘천 세계태권도문화축제 조직위원회 주관으로 세계태권도비치선수권대회(G2)를 4년 만에 개최했다.

2017년 그리스 로도르섬에서 처음 만들어진 비치 태권도는 이듬해 같은 곳에서 개최된 후 2019년 이집트 휴양도시 후루가다에서 3년 연속 개최해 왔다. 그러나 코로나19 여파로 개최가 중단된 이후 올해 4년 만에 재개했다.

4년 만에 재개된 비치태권도 경기에는 세계태권도연맹 조정원 총재를 비롯한 5개 대륙연맹 회장단과 WT 집행위원, 세르미앙 응 IOC 부위원장, 춘천시 육동한 시장 등이 참석해 끝까지 관람하고 영광의 입상 선수들에게 시상 후 격려했다.

대회 개최지인 춘천시 의암호에 마련된 특별무대에서 경연이 펼쳐졌다. 경기는 자유품새와 공인품새, 기술격파, 프리스타일 다이나믹 발차기 등 총 4개 부문으로 진행된다. 대회 첫날은 17세 이하(15~17세), 30세 이하, 30세 초과 등 3개 부분 결선이 치러졌다.

\비치태권도 자유품새는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 자유품새와 동일한 경기 규정으로 진행된다. 다만 경기장이 야외인 점과 남자부는 상의는 민소매 또는 탈의하고, 여자부는 탱크탑 또는 민소매, 긴셔츠 등을 자유롭게 선택하는 것이 다른 점이다. 또한 화장이 가능하고 히잡, 스포츠 선글라스 등 착용이 가능하다.

경기는 90초에서 100초 사이 기술력(6.0점)과 연출력(4.0점)으로 구분한다. 기술력은 품새(1점), 5개 필수 기술 발차기(5점)로 뛰어 옆차기와 뛰어 앞차기, 회전 발차기, 연속 발차기, 아크로바틱 등으로 평가한다. 연출력은 창의성과 조화, 기의 표현, 음악 및 구성 등으로 점수를 매긴다.

WT 조정원 총재는 “태권도는 이제는 완전히 보편화 됐다. 오늘 집행위원회에서 논의 했는데 차세대 스포츠인 버추얼 태권도 활성화는 물론 ‘비치 태권도’를 앞으로 더욱 활성화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여파로 연속 개최가 이뤄지지 않았지만, 이번 대회를 기점으로 더욱 활성화해 ‘2028 LA 올림픽’에 정식 종목으로 비치 태권도가 추가될 수 있도록 앞으로 IOC와 긴밀하게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WT와 대회 조직위원회는 비치 태권도를 비롯해 24일까지 7일간 세계태권도옥타곤다이아몬드게임(G4)과 세계태권도시범경연대회, 세계장애인태권도오픈챌린지(G4) 등 4개 국제대회를 동시 개최한다.

지난해 1월 시범경기로 선보인 ‘옥타곤 다이아몬드게임’이 이번에 첫 메인 대회로 개최됐다. 첨단 신소재 에어 경기장으로 시도된 이번 대회에는 정해진 최대점 목표점수를 먼저 획득한 승리하는 방식으로 3판2선승제로 진행됐다.

이번에 첫 선을 보인 시범경연대회는 국내외 해외의 실력 차이를 고려해 국내부와 해외부로 구분했다. 자유종목 팀경연은 7명이 한 팀이 되어 5분 30초 이내 연출성(40점), 표현성(30점), 작품성(20점), 팀구성(10점) 등으로 우열을 가린다. 규정종목 팀경연은 7명으로 구성해 5분 10초 이내로 필수기술 단체연무와 호신술, 격파 등으로 채점한다.

이날 WT는 오후 3시 서면 갤러리툰에서 임시 집행위원회를 열고 춘천시를 세계태권도연맹 본부 유치 도시로 선정하는데 의결했다. 19일 춘천시와 ‘WT 본부 이전 협약’을 체결한다. 춘천시는 WT 본부를 이번 대회가 열린 송암스포츠타운 내 지상 4천 연면적 3천600㎡ 규모로 지어 무상 제공하고, 운영비를 지원하는 조건이다.

이와 함께 세계태권도옥타곤다이아몬드게임과 세계장애인태권도오픈챌린지, 세계태권도시범경연대회 등 3개 국제대회를 3년 연속 춘천에서 개최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http://gofile.me/40kGH/jS9mK890r (비치태권도 경연 영상)

김창완 기자  chang2306@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