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12.5 화 23:14
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이슈
이대훈’, 태권도진흥재단 홍보대사 선임
  • 김창완 기자
  • 승인 2023.08.02 12:57
  • 호수 0
  • 댓글 0

 

태권도진흥재단은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3회 우승, 아시안게임 3연패의 업적을 쌓은 이대훈 전 국가대표선수를 홍보대사에 위촉했다.

위촉식은 오늘(2일) 태권도원 명인관 내 일여헌에서 가졌다. 위촉식에는 태권도진흥재단 이종갑 이사장 직무대행, 이대훈 전 국가대표선수가 참석한 가운데 홍보대사 협약서 서명과 위촉장 전달, 기념 송판 작성 세리머니 등을 진행했다.

이대훈 전 선수는 도쿄 올림픽을 끝으로 선수 은퇴 후 지도자 생활을 시작, 최근 국가대표팀 코치로도 활약했다. 게다가 지난 6월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린 2023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에서 4년 임기의 세계태권도연맹(WT) 선수위원에 당선됐다.

이날 협약식에서 이대훈 홍보대사는 “은퇴 후에도 태권도 발전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다. WT 선수위원 도전, TV 프로그램 출연 그리고 오늘 태권도진흥재단 홍보대사에 이르기까지 태권도 발전을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부분이라 생각한다”며 “태권도가 국민들로부터 더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태권도진흥재단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태권도진흥재단 이종갑 이사장 직무대행은 “오늘 위촉식을 계기로 우리 재단과 더욱 활발한 협력을 통해 태권도 활성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 선수 시절에도 자주 찾았던 태권도원을 이제 지도자이자 홍보대사로서 더 자주 방문해 국내외 태권도인들과 일반인들에게 태권도를 널리 알려주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이대훈 전 국가대표선수는 앞으로 1년간 태권도진흥재단 홍보대사로 활동하게 된다.

 

김창완 기자  chang2306@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