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7.13 토 11:23
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캐나다 정부 9월4일 '태권도의 날'공식 지정
  • 김창완 기자
  • 승인 2023.07.24 13:40
  • 호수 0
  • 댓글 0
1. 이동섭 국기원장이 캐나다 지난 6월 캐나다 방문시, 6.25 참전용사 초청행사에 국기원 시범단과 함께 참석해 참전용사들을 위로하고 감사를 표시했다.

 

캐나다가 정부차원의 ‘태권도의 날’을 공식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등 몇몇 국가에서 감사나 포상의 의미로 1회성으로 선포했던 ‘태권도의 날’선포가 아니기에 캐나다의 이번 태권도의 날 지정은 중요한 의미가 있다. 

국기원(원장 이동섭)은 최근 현지 소식통을 통해 캐나다 정부가 9월 4일을 ‘태권도의 날’로 결정했음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태권도의 날로 지정된 9월4일은 1994년 파리에서 열린 제103차 국제올림픽위원회 총회에서 태권도가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날이다.

캐나다가 정부차원에서 ‘태권도의 날’을 확정한 것은 6월 캐나다를 방문한 이동섭 원장의 태권도에 대한 중요성 설명과 현지 태권도 사범들의 끊임없는 노력이 있어 가능했다.

이 원장은 6월15~22일 캐나다 밴쿠버시 등을 방문, 연방 상하원 의원 및 캐나다태권도협회 관계자, 재캐나다 교포 등을 만나 태권도의 우수성과 태권도 정신 등을 설명하고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버나비시 센트럴 파크에 있는 ‘평화의 사도’ 기념비에 헌화하고 6.25 참전용사의 넋을 위로하고 참전용사를 초청, 국기원시범단 공연 등을 함께 보며 진심에서 우러나는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캐나다 정부가 이번에 태권도의 날을 확정하게 된 것은 요나 마틴 연방 상원의원과 미셀 퍼레리 연방 하원의원이 정부 관계자에게 적극적으로 설명하는 등 큰 역할을 했다.

마틴 상원 의원은 한국계 캐나다인으로 태권도의 중요성에 대해 자신의 일처럼 앞장서 관계자들에게 설명했다. 퍼레리 하원의원은 자녀 둘이 마셀로 사키스 사범에게 태권도를 배워 태권도 정신과 예의, 상호 존중에 대해 직접 느껴왔다. 사키스 사범은 7월21일부터 성남에서 열리는 2023 성남 태권도한마당에 선수들을 데리고 내한했다.

한편 캐나다는 태권도의 날을 기념하는 행사를 오는 9월27일 캐나다 수도 오타와 국회의사당 정원에서 열 계획이다. 이 자리에는 이동섭 국기원장을 비롯, 캐나다 정부 관계자, 연방 상하원 의원, 의사당 관계자, 각국 외교관, 오타와 한인회 등이 참설할 예정이다.

이동섭 국기원장은 “국가적으로 태권도의 날을 선포했다는 것은 매우 뜻깊은 일로 전세계 2억여명의 태권도인과 함께 감사드린다”면서 “국기 태권도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최고의 무도로서 인정받고 전세계인들에게 존경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창완 기자  chang2306@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