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7.13 토 11:23
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버추얼 태권도, ‘올림픽 E스포츠 시리즈 2023’ 데뷔 앞둬
  • 김창완 기자
  • 승인 2023.06.22 10:35
  • 호수 0
  • 댓글 0
세계태권도연맹 조정원 총재가 대진표 추첨을 하고 있다.

 

버츄얼태권도 시연장면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주관하는 ‘올림픽 E 스포츠 시리즈 2023(Olympic Esports Series 2023)의 주요 종목인 ‘버추얼 태권도’가 오는 23일과 25일 양일간 싱가포르의 선택 센터(Suntec Center)에서 화려한 데뷔를 앞두고 있다.

지난 3월 IOC가 발표한 올림픽 E스포츠 시리즈의 9개 종목에 태권도를 비롯해 양궁, 야구, 체스, 사이클, 댄스, 세일링, 테니스, 모터스포츠 등이 포함되었다. 태권도는 격투 종목 중에서는 유일하게 이번 대회에 채택되었다. 그후 5월에 포트나이트가 추가돼 현재 10개 종목이 진행된다.

이번 대회에는 8명의 은퇴한 태권도 선수들과 8명의 싱가포르 주니어 선수들이 참가하며, 6월 23일 예선전 그리고 8강, 준결, 결승전은 6월 25일에 열린다.

8명의 은퇴 선수들은 올림픽, 세계대회 및 대륙 선수권대회 우승한 선수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여자 선수로는 베이징과 런던 금메달 리스트 한국의 황경선(37), 중국 우징위(36) 그리고 남자선수는 아프가니스탄 최초로 베이징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로훌라 니크파이(36), 유럽지역 태권도선수권대회 다수의 우승자인 영국 아론 쿡(32) 등이 참가한다.

세계태권도연맹(WT) 조정원 총재가 진행한 대진표 추첨에 의해 우징위와 아론쿡이 첫번째 라운드에서 대결하게 되었다.

조총재는 “이것이 버추얼 태권도의 주요 특징이다. 가상 세계에서는 성별, 나이, 신체적 장벽, 지역 등의 어떠한 제약을 받지 않는다.”며 “신체적 활동과 디지털 참여의 조화는 올림픽 아젠다 2020+5의 핵심 사업중의 하나이다”라고 말했다.

버추얼 태권도는 손으로만 하는 컴퓨터 게임과 달리 모션 트래킹 기술을 활용해 실제 태권도 경기와 유사하게 전신 움직임을 정교하게 추적해, 실제 상대의 아바타와 일대일로 겨루는 방식이다. 플레이어의 몸이 게임 컨트롤러로 변신하는 것이다.

버추얼 태권도는 1라운드 90초, 3전 2선승제로 진행되며, 선수들은 센서와 헤드셋을 착용해 서로의 아바타를 확인한다. 라운드 종료 시 측정값이 높은 선수가 승리하게 된다.

버추얼 태권도 결승전은 25일 현지시간 4시부터 ‘올림픽 채널’에서 생중계될 예정이다. 

김창완 기자  chang2306@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