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6.30 목 08:43
상단여백
HOME 대회
강보라, 2022년 국내 3대 평가전 싹쓸이춘천 아시아선수권 국가대표 평가전 안동서 열려
박태준-서건우도 시니어 첫 태극마크 차지

영천시청 강보라가 아시아선수권 평가전마저 거머쥐며, 지난해 12월부터 치러진 세계선수권, 아시안게임 평가전을 포함한 2022년도 국내 3대 국가대표 평가전을 모두 석권했다.

여기에 동생 미르(영천시청)는 세계선수권 평가전에 이어 아시아선수권 평가전서도 1위를 차지해 2개 국제대회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남자 –54kg급서는 한성고 박태준이 단판 승부에서 영천시청 김세윤을 꺾으며 아시아선수권 출전권을 획득했고, 한국체대 서건우는 박우혁이 빠진 통합 –80kg급 평가전서 1위에 오르며 시니어 국가대항 국제대회 첫 태극마크를 가슴에 달았다.

세계선수권과 아시안게임에 이어 아시아선수권까지 평가전을 모두 석권한 강보라(왼쪽)의 경기 장면.

18일, 경상북도 안동체육관에서 제15회 춘천 아시아선수권대회 겨루기 국가대표 평가전이 이틀간의 일정과 함께 막을 내리면서 총 12명이 주인공이 가려졌다.

이번 평가전은 남녀 6개 체급을 기준으로 치러졌으며, 대한태권도협회(KTA) 주최 대회로는 첫 회전승패제 방식으로 치러졌다.

대회 첫날인 17일, 여자 통합 –53kg급에서는 강보라가 1위에 올랐다.

강보라는 승자승 결승전서 광주체고 김가현과 승부를 펼쳐 몸싸움에 이은 머리 내려차기로 승기를 잡은 후 상대 감점 5개 반칙승으로 1회전을 가져갔고, 2회전서는 접근전서 거리를 벌리며 왼발 머리 내려차기로 리드를 가져간 후 주먹과 몸통 추가점을 쌓아 10대 6으로 승리, 2선승으로 최종결승전에 진출했다.

최종결승전 상대는 패자부활전을 뚫고 올라온 고양시청 박혜진.

강보라 1회전서 6대 4로 앞섰으나 종료 1초를 남기고 한계선 밖으로 빠지다 감점을 받았고, 감점 5개 반칙패로 박혜진에게 1선승을 내줬다.

그러나 2회전서 강보라는 팽팽한 동점상황에서 주먹 공격과 감점으로 리드를 가져왔고, 접근전 오른발 머리 내려차기로 점수를 벌리며 8대 3으로 승리해 1대 1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최종재결승 여부가 결정되는 3회전, 강보라는 회전 간 휴식 중 고질적인 골반 통증을 참아내며 코트에 입장했다. 강보라는 박혜진에게 주먹과 감점으로 리드를 내주었으나 이내 몸통 공격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종료 24초를 남기고 몸통 공격으로 리드를 잡았으나 버저비터 몸통 공격을 박혜진에게 다시 허용하며 5대 5 동점으로 3회전을 마쳤다. 그러나 회전 동점 시 승자를 결정하는 경기규칙에 따라 3회전을 가져왔고, 2선승을 완성하며 아시아선수권 출전을 확정지었다.

이로써 강보라는 오는 11월로 예정된 멕시코 과달라하라 여자 –49kg급, 대회 개최 일정이 연기된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49kg급에 이어 오는 6월 춘천에서 열리는 아시아선수권 출전권까지 모두 석권한 유일한 선수가 되었다.

대회 이틀째에 열린 남자 –54kg급서는 박태준이 단판 승부를 펼쳐 승리, 첫 시니어 국가대표 자격을 손에 넣었다.

박태준은 김세윤을 맞아 1회전 큰 동작의 오른발 머리 내려차기를 허용했으나 몸통 득점으로 역전을 만들어낸 후 한계선으로 물러나는 상대의 머리를 향해 뒤후려차기를 성공시켜 16대 6으로 첫 번째 회전을 승리로 가져갔다.

이어 2회전서는 김세윤이 초반부터 몸통 공격에 이은 머리 내려차기를 두 차례나 성공시키며 8점차 리드를 가져갔다. 그러나 박태준은 몸통 공격과 특유의 날카로운 머리 공격, 회전 공격을 연거푸 시도하며 몸통 득점으로 야금야금 턱밑까지 추격했고, 종료 27초를 남긴 상황에서 빠르게 타격한 몸통 양발 연타를 모두 성공하며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종료 직전 마지막 몸통 공격까지 추가하며 최종스코어 18대 12로 2회전 만에 회전 2선승으로 승리를 장식, 아시아선수권 출전 자격을 얻었다.

아시아선수권 평가전 남자 -54kg급 1위로 첫 시니어 태극마크를 손에 넣은 박태준(왼쪽)의 경기 장면.

남자 –58kg급서는 장준이 불참한 가운데 강화군청 배준서가 대전광역시청 윤여준과 단판 승부를 펼쳐 승리, 세계선수권에 이어 아시아선수권 출전권을 획득했고, 남자 –63kg급서는 대전광역시청 김태용이 한국가스공사 이기범, 한국체대 임정준과 라운드로빈 방식으로 승부를 펼쳐 몇 번의 고비를 극복하고 2승을 거둬 세계선수권에 이어 아시아선수권에 출전하게 되었다.

남자 –68kg급서는 용인대 장은석이 한국체대 권도윤과의 단판 승부에서 승리해 세계선수권에 이어 아시아선수권 출전권을 품에 안았고, 토너먼트와 패자부활전으로 치러진 남자 통합 –80kg급서는 한국체대 서건우가 최종결승전서 국군체육부대 원종훈을 꺾으며 태극마크를 손에 넣었다.  

남자 통합 +87kg급서는 수원시청 강연호가 전주시청 이선기를 최종결승전서 꺾으며 역시 세계선수권에 이어 아시아선수권에 출전하게 되었다.

여자 –46kg급서는 영천시청 강미르가 라운드로빈 방식으로 수성구청 김보미와 서울체고 김주미를 모두 제압하며 언니 보라와 함께 세계선수권, 아시아선수권에 동반출전하게 되었고, -57kg급서는 한국체대 김유진이 불참한 가운데 고양시청 이아름이 대전체고 이한나와 단판승부에서 승리하며 아시아선수권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여자 –62kg급서는 한국체대 남민서가 세계선수권에 이어 아시아선수권 출전을 노린 서울체고 곽민주와 힘겨운 단판 승부 끝에 승리했고, 여자 –67kg급서는 한국체대 송다빈이 세계선수권과 아시안게임 평가전에 이어 아시아선수권 출전까지 도전한 삼성에스원 김잔디를 상대로 단판 경기 후반 주도권을 가져오며 아시아선수권에 출전하게 되었다.

여자 통합 +73kg급서는 손등 부상으로 서울시청 이다빈과 삼성에스원 윤도희 등이 모두 불참한 가운데 인천동구청 명미나가 토너먼트 최종결승전서 서울체고 이수연을 누르고 아시안게임에 이어 아시아선수권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한편, 오는 9월로 예정되었던 아시안게임이 연기된 가운에 춘천 아시아선수권은 오는 6월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열린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