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8.10 수 17:47
상단여백
HOME 대회
태권도, 2028년 LA올림픽서도 정식종목 확정시드니올림픽 이후 8회 연속 올림픽 무대 올라

태권도가 2028년 LA에서 열리는 하계올림픽에서도 정식 종목으로 확정됐다. 

지난 3일, 중국 베이징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제139차 총회가 열린 가운데 2028년 LA하계올림픽에서 치러질 28개 종목이 최종 확정되었다.  

2020 도쿄올림픽 여자 +67kg급 은메달을 차지한 이다빈(왼쪽)의 경기 장면.

태권도는 지난 1994년 파리 IOC 총회에서 2000 시드니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이후 아테네, 베이징, 런던, 리우, 도쿄 그리고 2024년 파리에 이어 LA까지 8회 연속 올림픽 무대에 오르게 되었다.

앞서 WT는 판정시비를 일소하기 위해 2012 런던올림픽에서 전자호구 시스템과 비디오판독제도를 도입하고, 박진감 넘치는 경기 운영을 위해 득점제도, 선수 복장, 중계방송기법 등에서 끊임없는 개혁과 변화를 추구해왔다. 

지난해 열린 도쿄올림픽 기간 중 미국 뉴욕타임스는 ‘태권도는 스포츠 세계에서 가장 관대한 종목이다’라고 평한 바 있다. 태권도가 스포츠 약소국에 꿈과 희망을 주고 올림픽 변방국 선수들도 금메달을 꿈꿀 수 있는 종목이라는 게 이유였다.  

세계화, 대중화에 성공한 태권도가 올림픽 정신인 다양성 실현에도 큰 몫을 하고 있다는 것을 입증한 것이다. 

태권도는 그동안 올림픽뿐만 아니라 아시안게임, 팬아메리칸게임, 아프리칸게임, 퍼시픽게임, 그리고 유러피언게임 등 대륙종합경기대회 정식종목으로 채택되었고, 지난해 바티칸 시국이 WT 회원국으로 합류하면서 회원국 숫자가 211개인 글로벌 스포츠로서 확고히 자리매김했다. 

여기에 2020년 하계올림픽종목국제연맹연합회(ASOIF)가 실시한 거버넌스 평가 지표에서 상위 2번째인 A2등급을 받아 모범적인 국제연맹으로서 위치도 인정받았다. 

더불어 지난해 11월 국제장애인올림픽위원회(IPC)는 2024년 파리장애인올림픽 태권도 경기의 금메달 수를 6개에서 10개로, 참가선수 규모도 72명에서 120명으로 확대해 장애인올림픽에서도 한층 높아진 태권도의 위상이 확인된 바 있다.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WT) 총재는 “8회 연속 올림픽 정식 종목의 쾌거는 모든 분들의 성원과 노력의 결과”라고 감사를 전하며, “무도는 변하면 안되지만 스포츠는 변해야 살아남는다. 2024년 파리 올림픽에서 더욱 새로운 태권도를 선보일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