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6.30 목 08:43
상단여백
HOME 종합
진흥재단,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방역 선제 조치내달 7일까지 ‘태권도원 당일 방문객 입장 제한’, ‘일일 2회 방역 철저’
  • 양택진 기자
  • 승인 2022.01.24 13:20
  • 호수 0
  • 댓글 0

태권도진흥재단(이하 진흥재단)이 전국적으로 급속히 확산하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차단과 정부 방역에 적극 동참하고자 24일부터 태권도원에 대한 선제적 방역 조치에 나선다.

태권도전 전망대 망원경 손잡이 소독 장면.

먼저, 설 명절 전후 전국에서 태권도원을 찾는 방문객들의 안전을 보장하고 지역 사회 확산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전 시설에 대한 일일 2회 집중 방역 등 방역 강도를 높였다. 특히 재단 임직원들은 주말을 포함해 일일 단위로 태권도원 내 방역 상황을 현장에서 확인하며 철통 방역에 나선다. 

또한, 전지훈련과 태권스테이 참가자 등 예약이 완료된 단체에 대해서는 ‘백신 2차 접종 완료 확인서’, ‘PCR 음성 검사 확인서’ 등 방역패스 확인이 된 경우에만 입장을 허용하며 확진자 방문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고 있으며, 설 명절 확산방지를 위해 다음달 7일까지 당일 방문객의 입장을 제한하기로 했다. 

오응환 진흥재단 이사장은 “정부의 방역 강화 조치에 앞서 공공기관 최초로 모범적인 방역을 통해 안전하고 신뢰감 있는 태권도원과 태권도진흥재단의 이미지를 더욱더 확고히 해 가겠다”라고 말했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