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2 토 00:18
상단여백
HOME 종합
국기원, 50년사 편찬 사업 추진26일 국기원서 편찬위 첫 회의

국기원이 50년사 편찬 사업을 추진한다.

이번에 편찬하는 50년사는 지난 2012년 40년사 발간 이후 10년 만에 만들어지는 국기원 사서로 2022년 개원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변천사를 정립, 일반 대중에게 국기원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를 돕고, 관심을 증대시키기 위한 취지를 갖고 있다. 

국기원 50년사 편찬위원회가 상견례를 겸한 첫 회의를 개최, 편찬 방향, 집필(연구) 내용 등에 대해 논의하고 있는 장면.

또 세계태권도본부인 국기원의 발자취를 조명함으로써 태권도 역사 연구에 필요한 기초자료를 제공하고자 하는 목적도 있다.

특히 국기원은 40년사 이후 10년간의 내용을 추가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1972년 개원 이전부터 현재까지 국기원과 관련된 역사적 사실을 다각도로 검토, 분석한 뒤 수정 ․ 보완을 포함한 새로운 내용의 편찬을 진행할 계획이다.

따라서 50년사 편찬 사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태권도 사료편찬에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들로 편찬위원회를 구성했다.

편찬위원회는 위원장에 김무천 국기원 행정부원장을 필두로 김영선 연세대학교 강사(국기원 태권도 교본 집필자(역사)), 서완석 생활체육투데이 선임기자(전 국민일보 국장기자, 이종우 원로 생애사 연구 책임집필자), 서성원 태권박스미디어 편집장(국기원 40년사 편찬위원회 위원, 대한태권도협회 50년사 편찬위원회 위원), 박성진 인사이드태권도 편집장[태권도진흥재단 태권도 해외 보급(진출) 역사 연구 유럽 담당, 전 대한태권도협회 태권도誌 편집위원] 등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간사는 국기원 40년사 편찬위원회와 대한태권도협회 사료편찬위원회 등에서 간사로 활동했던 김홍철 국기원 홍보팀 팀장이 맡았다.

편찬위원회는 26일 오전 10시 국기원 행정부원장실에서 상견례를 겸한 첫 회의를 개최하고, 50년사 편찬 방향, 집필(연구) 내용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동섭 국기원장은 ”50년사 편찬은 내년으로 반세기를 맞이하는 우리 국기원의 기념비적인 사업이다“며 ”역사의 재정립을 통해 국기원이 태권도 발전에 미친 영향과 앞으로의 과제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국기원은 내년 9월 책자 발간을 목표로 50년사 편찬 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이종0 2021-11-29 15:52:56

    1972년 설립된 국기원은 세계에서 유일무이한 조직입니다. 태권도인들이 가꾸고 다듬어야 하는 나무입니다.
    아름다운 꽃이 필수 있도록 태권도인 모두가 긍정의 시선으로 바라봤으면 합니다.
    그리고 내년 설립 반세기를 맞이해 50주년 행사에 모든 태권도인들이 같이하는 모습을 보았으면 합니다. 기대합니다.   삭제

    • 태권 2021-11-27 16:25:50

      원장님....짧은 시간에 그 시간에 뭔가를 이루시기 위해서 너무 서두르는 것이 아닌자요?
      지금까지 하시는 일이 대외적으로 보여지는 일에만 너무 신경을 쓰시는 것 같으내요.
      대통령에게 명예9단증을 수여하는 썩여치 않는 과정이라든지....9단 예복이라든지....너무 시간에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