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9.24 금 15:52
상단여백
HOME 종합
이대로는 안된다. 겨루기 변화 모색 토론회 개최국기원&KTA 공동주최, 태권도전문기자회 주관
‘전자호구 시스템, 이대로 괜찮은가’ 주제로 경기규칙 개정 토론

태권도 경기의 변화와 대안을 위해 국기원과 대한태권도협회(KTA), 그리고 태권도전문기자회가 함께 모색에 나섰다.

국기원과 KTA가 공동주최하고, 태권도전문기자회가 주관하는 토론회가 오는 15일 ‘전자호구 시스템, 이대로 괜찮은가?(부제: 태권도 겨루기 경기 발전을 위한 경기규칙 개정 중심)’이란 주제로 개최된다. 

‘전자호구 시스템, 이대로 괜찮은가?(부제: 태권도 겨루기 경기 발전을 위한 경기규칙 개정 중심)’ 토론회 관련 이미지.

2020 도쿄올림픽이 끝난 후 양진방 KTA 회장의 제안으로 시작된 이번 토론회는 국기원이 공동주최 의사를 밝히면서 국기원과 KTA가 공동주최를 하고, 과거 세계태권도연맹(WT)과 국기원 등의 여러 토론회 및 공청회를 진행해 온 태권도전문기자회가 주관한다.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스튜디오 토론과 화상 토론을 병행해 진행된다.

스튜디어 토론에는 사회는 인사이드태권도의 박성진 편집장이 맡으며, 발제와 토론에는 김세혁 KTA 부회장, 류병관 용인대학교 태권도학과 교수, 김지숙 국기원 이사, 이석훈 수영구청 태권도선수단 감독, 2008 베이징올림픽 & 2012 런던올림픽 태권도경기 여자 –67kg급 금메달리스트인 황경선 KTA 이사, 양택진 태권도신문 기자 6명이 나선다.

더불어 이번 토론회는 각계각층의 태권도 관계자도 참여한다. 

화상 회의 시스템을 통해 해외 지도자로는 방영선 멕시코 태권도 국가대표 감독, 이재성 카타르 태권도 국가대표 감독이 참여하며, 국내에서는 조성호 수성구청 태권도선수단 감독, 이재륜 수송초등학교 태권도부 감독, 정우대 서울체육고등학교 태권도부 감독이 참여한다. 또  최용배 WT 국제심판, 2020 도쿄올림픽 남자 +80kg급 동메달리스트 인교돈(한국가스공사), 이진재 제미타 대표가 참여해 각각 자신들이 속해있는 분야의 의견을 전달한다.

이번 토론회는 15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경기도 파주에 위치한 스튜디오에서 진행되며, 국기원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user/kukkiwonpr)과 대한태권도협회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c/koreatkd1961)을 통해 실시간으로 시청 가능하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어치피 2021-09-17 15:02:27

    이거 조정원 총재가 연임하려고 유럽 표 모으기 위해서 만든거 아냐?
    유럽에서는 성적 나오니 좋아하던데..
    총재가 끌려다니니..
    김운용 총재님이 그립네..
    그리고 총재님 담배 좀 아무데서나 피지 마세요! 태권도원 도약센터 앞에서 담배를 빡빡 피우고 계시니 도복입고 돌아다니는 외국인 지도자들이 따라서 피잖아요.
    좀 모범이 되세요!   삭제

    • 태권인 2021-09-14 14:41:02

      발바닥 센서 제거 / 뒤차기 내려차기 / 반자동시스템 이렇게만 해보더라도 변화는 있을 듯 합니다.   삭제

      • 태권도 2021-09-13 20:36:00

        또다시 기존 선수들 헷갈리는거 아닌지 몰라
        현재도
        그만 두는 애들이 수수백백
        에이그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