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9.25 금 11:09
상단여백
HOME 종합
전갑길 이사장, 원장 직무대행에 지병윤 이사 ‘깜짝’ 지명2일부터 원장 선출까지 직무 수행...'의외' 낙점에 궁금증 일어

전갑길 국기원 이사장이 원장 직무대행에 지병윤 이사를 낙점, ‘깜짝’ 지명을 했다.

2일, 국기원은 보도자료를 배포해 ‘국기원 원장의 사임서 수리에 따른 업무 공백을 메우기 위한 원장 직무대행에 지병윤(1957년생) 이사가 지명됐다’고 밝혔다. 

지병윤 원장 직무대행은 2일부터 원장 선출 시까지 직무를 수행하게 된다.  

지병윤 국기원 원장 직무대행.

앞서 국기원은 지난 8월 25일 ‘2020년도 제9차 임시이사회’를 열고 최영열 원장의 사임서를 수리하는 것으로 의결함에 따라 원장 직이 궐위 상태가 되었다. 

이와 관련, 국기원 정관 제15조(이사장・원장 등 직무대행) 제2항에 의하면 원장 궐위 시에는 이사장이 이사 중에서 직무대행자를 지명한다고 규정돼 있다.  

이에 따라 지난 1일 전갑길 이사장은 정관에 따라 지병윤 이사를 원장 직무대행으로 지명했다. 

지병윤 원장 직무대행은 태권도 9단으로 계명대학교에서 체육학 박사학위를 취득했으며, 한국대학태권도연맹 사무차장, 사무국장, 국기원 기술심의회 부의장 등을 역임한 뒤 현재 백석대학교 경찰학부 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지병윤 원장 직무대행은 “국기원이 해결해야 할 당면 과제가 많아 어깨가 무겁다”라며 “임직원들과 협의해가면서 국기원 안정화를 최우선에 두고 맡은 직무를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번 원장 직무대행 지명과 관련해 그 배경에도 궁금증이 일고 있다.

당초 최영열 전 원장 사임서 및 철회서 소동 이후 이사회서 사임서를 수리하기로 의결한 후 직무대행 지명과 관련해 국기원 안팎에서 하마평이 적지 않았다.

이사들 중 상근으로 원장 직무대행을 맡을 수 있고, 더불어 태권도 및 체육계 등의 행정 경험을 바탕으로 손천택 이사(전 원장 직무대행)와 김무천 이사(전 대한태권도협회 사무국장)이 유력하다는 것이 중론이었다.

이 중 손천택 이사의 경우 최영열 원장의 복귀 후 원장직무집행정지가처분 신청을 앞서서 진행하며 재차 원장 직무대행을 맡지 않겠다고 이미 밝힌 바 있다.

따라서, 김무천 이사의 원장 직무대행 지명설이 유력할 것으로 보였으나 깜짝 지명으로 지병윤 이사가 낙점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관장 2020-09-03 13:05:00

    김무천 이사는 아직 아닌 것 같고, 지명윤 이사도 잘모르겠네요. 국기원이 답답하게 돌아가는 것이 안깝습니다. 선거를 바로 해야지 직무대행을 왜 선출했는지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