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8.1 토 20:09
상단여백
HOME 종합
한국서 유학도 하고, 태권도도 배우고진흥재단&나사렛대학교, ‘주한 외국인 태권도 보급사업’ 추진
  • 양택진 기자
  • 승인 2020.07.20 11:01
  • 호수 0
  • 댓글 0

태권도진흥재단(이하 진흥재단)이 나사렛대학교(총장 김경수) 외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주한 외국인 태권도 보급사업’을 진행한다.

태권도원 도약센터 대수련실서 나사렛대 외국인 유학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장면.

올해 처음 실시되는 나사렛대학교 유학생 대상 태권도 교육에는 20여 명이 참가한다. 교육은 12월까지 매주 1회~2회 진행될 예정으로 태권도 기본자세, 겨루기, 품새, 호신술을 비롯해 정신, 예의 교육 등을 진행한다.

1차 태권도 교육은 지난 17일 태권도원에서 진행했다. 마스크 착용과 발열 측정 등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태권도원 상설공연 관람을 비롯해 국립태권도박물관 및 전망대 견학, 태권도 체험프로그램 참여를 통해 유학생들이 태권도를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코로나19 영향으로 우선 비대면 온라인으로 교육이 진행됨에 따라 태권도 사범과 첫 만남의 시간도 가졌다.   

네팔에서 온 유학생 윤쟌 씨는 “한국에 유학 오기 전 네팔에서 6개월 정도 태권도를 배웠는데 다시 태권도를 할 수 있어서 정말 기쁘다”며, “오늘 태권도원을 와보니 태권도를 더욱 열심히 배워야겠다는 다짐을 했고, 기회가 되면 검은 띠까지 도전하고 싶다”라며 태권도원 방문 소감을 밝혔다.

이상욱 진흥재단 이사장은 “주한 외국인 태권도 보급사업을 통해 한국에 체류하고 있는 외국인들이 태권도 수련과 함께 우리 문화 전반에 관심을 갖게 하고자 한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우선 고려한 가운데 태권도 진흥과 보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고 말했다.

한편, 진흥재단은 ‘주한 외국인 태권도 보급사업’을 통해 주한 미군과 외국인 지원 단체, 대학교 유학생 등 외국인을 대상으로 태권도 교육을 추진하고 있으며, 현재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대면 교육이 불가능한 곳은 비대면 영상 교육으로 운영하고 있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