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6.3 수 23:18
상단여백
HOME 종합
고양시, 2022년 세계품새태권도선수권대회 개최지 선정WT 화상 집행위원회 열려....국제대회 랭킹 규정 개정
  • 양택진 기자
  • 승인 2020.05.13 12:47
  • 호수 0
  • 댓글 0

2022년 세계품새선수권대회 개최지로 우리나라 경기도 고양시가 선정되었다.

지난 12일, 세계태권도연맹(WT) 화상 집행위원회 회의가 열렸다. 

이번 집행위원회는 당초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의 제안으로 스위스 로잔 ‘올림픽 하우스’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 여파로 사상 최초의 화상회의로 대체, 32명의 집행위원 중 26명의 위원이 회의에 참석했다. 

WT 화상 집행위원회 장면.

바흐 위원장은 축하 영상을 보내 "불가피한 도쿄 올림픽 개최 연기 결정에 적극적 지지를 보내준 조정원 총재 이하 전 세계 태권도인들에게 감사하다”고 인사말을 전했고, 조정원 WT 총재는 “오늘이 국제간호사의 날이다. 코로나 바이러스 퇴치를 위해 힘쓰시는 모든 의료진들의 열정과 헌신에 깊은 감사드린다”며 회의를 시작했다. 

이번 화상 집행위원회에서는 주요 국제대회 개최지가 결정되었다.

우선, 2022년 세계품새태권도선수권대회 개최지는 고양시로 결정되었다. 그리고 2021년 세계유소년태권도선수권대회는 불가리아 소피아가 선정되었다.

이어 2022년 세계주니어태권도선수권대회 및 2022년 유스올림픽 선발전은 세네갈 다카르에서 열기로 했다. 세네갈 다카르는 2022년 유스올림픽 개최지로 아프리카 대륙에서 열리는 최초의 올림픽이다. 

특히, 다카르 유스올림픽에는 태권도 혼성 단체전 경기가 정식 메달 이벤트로 추가되어 참가 선수 쿼터 역시 100명에서 120명으로 확대되었다. 한발 앞서 세네갈에서 열리는 세계주니어태권도대회는 사전 점검의 의미가 크다.  

더불어 집행위원회는 WT 국제대회 랭킹 규정도 개정했다. 기존의 G1,G2,G4,G8,G12,G20 6등급에서 G8, G12는 삭제하고 G6,G10,G14 등급을 신설해 G1,G2,G4,G6,G10,G14,G20 7등급으로 개정했다. 

기존 G4,G8,G12였던 그랑프리 시리즈, 그랑프리 파이널, 세계선수권대회를 각각 2등급씩 높여 G6,G10,G14 등급으로 상향 조정했다. 

나머지는 기존과 동일하다. 

또한, 집행위원회는 신설된 WT 명예의 전당 (World Taekwondo Hall of Fame)에 대해 아메드 훌리(Ahmed Fouly) 위원장에게 브리핑을 받았다. 명예의 전당은 올림픽 태권도 발전에 공헌한 전현직 임원 및 선수들의 공로를 기리기 위해 제정된 것으로 수상부문은 임원 부문, 선수 부문, 평생공로상 부문 등 세 부문이다.  

위원회는 아메드 훌리 WT 부총재, 하스 라파티(Hoss Rafaty) WT 사무총장, 마리아 보렐로(Maria Borello) WT 집행위원과 장마리 아이예(Jean-Marie Ayer) WT 국제협력위원회 위원장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첫 해인 올해는 WT 명예의 전당 위원회에서 추천한 헌액자들을 집행위원회 전자 투표 승인 후 10월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리는 WT 총회에서 시상하기로 했다.

내년부터는 국가협회, 대륙연맹 및 집행위원들이 후보자를 추천하면 위원회 심사를 거쳐 각 부문별로 최대 3명까지 선정하게 된다.  

한편, 다음 집행위원회는 오는 10월 소피아에서 열리는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때 열릴 예정이다. 그러나 코로나 상황에 따라 집행위원회와 총회는 화상으로 열릴 가능성도 있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