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6.3 수 23:18
상단여백
HOME 종합
코로나19 대응 특별심사..“도장에서 1~5단 심사 시행”국기원 코로나19 대응책 마련...촬영된 동영상으로 심사

한시적이지만, 일선 태권도장은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1~4품, 1~5단 승품-단 심사를 태권도장에서 시행할 수 있게 됐다.

국기원은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어려움을 겪는 국내 일선 태권도장을 위해 태권도 승품‧단 심사를 한시적으로 시행토록 하는 특별심사 시행지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일선 태권도장에서 1~4품, 1~5단 승품-단 심사를 시행할 수 있게 됐다.

지난 20일 국기원은 ‘코로나19 대응 특별심사 시행지침(이하 지침)’을 서면결의로 승인한 뒤 이튿날인 21일 심사수임단체인 대한태권도협회에 통보했다.

이 지침은 기존 심사재수임단체(시도태권도협회)의 집단 심사가 코로나19로 인해 시행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이를 대처하기 위한 임시 조치다.    

핵심은 1~4품, 1~5단 심사를 일선 태권도장에서 시행하되, 심사재수임단체(시도태권도협회)가 지정한 사람이 동영상을 촬영하고, 심사평가위원이 영상을 보고 평가하는 방법이다.

동영상 촬영은 1회를 원칙으로 하고, 어떤 경우라도 심사 시행 과정을 다시 촬영할 수 없도록 했다.

심사표준과목 중 겨루기과목은 기존에 2인 1조를 대상으로 경기 겨루기를 시행하던 방법에서 접촉 방지를 위해 1인 발차기 및 딛기 기술로 구성, 최소 30초 이상 시연하는 방법으로 변경했다.
 
심사접수는 기존 방법과 같지만 심사일자의 경우 심사재수임단체(시도태권도협회)에서 정해 국기원에 신청하는 날로 한다.

1회 심사 시 응시 인원은 최대 3인으로 심사장인 태권도장은 동영상 촬영이 가능한 공간을 확보해야 하고, 정부가 요구하는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또한, 심사 공정성 확보를 위해 심사수임단체(대한태권도협회)와 심사재수임단체(시도태권도협회)의 의무, 책임 관련 사항도 명확히 했다.

코로나19 대응 특별심사 시행지침은 국기원 누리집(www.kukkiwon.or.kr) - 정보마당을 참고하면 된다.

류호경 기자  hk4707@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태권인 2020-04-25 09:09:36

    이렇게밖에못하는가?일선도장에다맡기던지.지금애들마스크쓰고운동하는데완전코메디지..
    가을에재유행하면문닫는도장늘어날텐데대책은있는건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