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4.7 화 20:57
상단여백
HOME 종합
진흥재단, 도쿄올림픽 전지훈련 유치에 잰걸음미국 태권도 대표팀 태권도원 전지훈련 예정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예방에도 적극 
  • 양택진 기자
  • 승인 2020.02.19 13:24
  • 호수 0
  • 댓글 0

태권도진흥재단(이하 진흥재단)이 오는 7월 개최되는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각국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들의 태권도원 전지훈련 유치를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지난 18일부터 이틀간 제이 워위크(Jay WARWICK) 미국태권도협회 사무총장과 메이 스펜스(May Spence) 미국 태권도 대표팀 감독이 태권도원을 찾아, 태권도 전용경기장인 T1경기장과 전문수련시설인 평원관, 대·중·소 수련실, 체력단련실, 선수들의 건강 및 컨디션 관리를 위한 AT(Athletic Training)실, 숙소, 식당 등 전지훈련 관련 시설을 확인했다. 

제이 워위크 사무총장과 메이 스펜스 감독이 T1 경기장을 둘러보고 있는 장면.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한국 전지훈련을 예정하고 있는 이들은 태권도원 훈련 시설을 둘러본 후 만족감을 표했다. 

제이 워위크 사무총장은 “태권도원의 곳곳을 둘러보니 전지훈련을 통한 성과 극대화에 매우 좋은 환경이라고 생각된다”며, “이번 답사는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전지훈련에 초점을 맞추었지만 전지훈련 외에도 미국 태권도 발전을 위한 각종 행사나 세미나 등을 위해서도 태권도원의 활용도가 매우 높을 것으로 생각된다”라고 밝혔다.

이상욱 진흥재단 이사장 역시 “태권도 성지인 태권도원이야 말로 선수들의 전지훈련 최적지이다”라며, “미국 국가대표를 비롯해 많은 국가의 대표선수들이 태권도원에서의 전지훈련을 통해 최상의 컨디션과 최고의 실력으로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도록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관광공사, 전라북도, 무주군 등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라고 화답했다.

제이 워위크 사무총장과 메이 스펜스 감독, 그리고 정국현 진흥재단 사무총장.

한편, 태권도원에서는 한국가스공사와 진천군청 등 다수의 태권도팀이  전지훈련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진흥재단은 코로나19 예방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전문업체로부터 내·외부 방역과 자체 분무 방역, 열화상 감지기를 통한 발열 감시, 공연장 및 순환버스·모노레일·승강기 등의 내부 소독 등 코로나19 예방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