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4.2 목 12:27
상단여백
HOME 종합
태권도원 찾은 레바논 태권도 수련생동명부대 태권도 교실 우수 수련생 8명 태권도원서 수련
  • 양택진 기자
  • 승인 2019.12.13 14:22
  • 호수 0
  • 댓글 0

태권도진흥재단(이하 진흥재단)이 레바논에서 UN평화유지활동(PKO)을 수행하는 동명부대의 태권도 교실 운영을 지원하는 등 태권도 진흥·보급 등을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4박 5일의 일정으로 태권도원서 수련 중인 레바논 동명부대 태권도교실 수련생과 박순오 상사(가운데).

레바논 주민들에게 ‘신이 내린 선물’로 불리는 동명부대는 파병 기간 중 태권도 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2008년 시작된 태권도 교실은 현재까지 2천 5백여 명의 수련생을 배출했고, 지난 4월부터 평화유지활동을 수행 중인 동명부대 22진 역시 태권도 교실을 통해 레바논 현지인과 40개국의 UN군 장병 등 121명을 지도했다.

특히, 이들 중 레바논인 우수 수련생 8명이 동명부대 태권도 교실 감독(육군 상사 박순오)과 함께 지난 12일부터 4박 5일의 일정으로 태권도원을 찾아 수련을 하고 있다.

태권도원에서는 겨루기와 품새 등의 태권도 기술 훈련과 전통무예수련, 태권북, 체력훈련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진흥재단은 태권도 교실 운영에 필요한 태권도복과 용품을 동명부대에 지원하는 등 태권도 진흥과 보급에 기여하고, 동명부대는 태권도 교실을 통해 주민들에게 심신 단련과 함께 성공적인 평화유지활동에 태권도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이상욱 진흥재단 이사장은 “태권도진흥재단은 동명부대와 한빛부대, 청해부대 등 우리 국군의 UN평화유지활동에 태권도를 통해 함께 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해외파병부대의 태권도 교실 운영 등에 필요한 태권도복과 용품 지원 그리고 軍 태권도 활성화를 위해 국방부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레바논 수련생들의 태권도원 방문 기념촬영 장면.

진흥재단과 동명부대는 지난 4월 업무협약을 맺고 동명부대 태권도 교실 운영에 필요한 용품 지원과 우수 수련생 초청 등 다양한 협력 사항을 이어오고 있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