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0.16 수 17:15
상단여백
HOME 종합 해외이슈
WT 시범단, 제1회 월드어반게임서 쇼케이스 펼쳐7라운드 경기 방식...품새, 아크로바틱, 자유품새 선보여
  • 류호경 기자
  • 승인 2019.09.16 10:24
  • 호수 0
  • 댓글 0

세계태권도연맹(WT) 시범단이 제1회 월드어반게임((World Urban Games)에서 쇼케이스를 펼쳤다.

지난 13일(현지시각)부터 사흘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국제경기연맹총연합회(GAISF)가 주관하는 제1회 월드어반게임(World Urban Games)이 열렸다.

제1회 월드어반게임에 참가한 WT 시범단원들의 모습.

월드어반게임은 GAISF가 신세대들이 도시에서 즐길 수 있는 독창적인 스포츠를 중심으로 올해 처음 창설된 대회다.

월드어반게임서 쇼케이스 종목으로 선정된 태권도는 WT 시범단이 나서 품새와 격파를 중심으로 신세대들이 즐길 수 있는 태권도의 다양한 모습을 선보였다.

7라운드로 구성된 태권도 쇼케이스에서 WT 시범단은 남녀개인전, 남녀페어전, 남녀단체전과 혼성단체전으로 팀을 구성해 1라운드 공인품새를 시작으로 뛰어 앞차기, 뛰어 옆차기, 회전 발차기, 아크로바틱, 그리고 7라운드인 자유품새까지 다채로운 장면을 뽐냈다.

더불어 WT 시범단의 화려한 시범공연까지 더해져 관중들의 열기를 더했다. 

특히, 야외에서 펼쳐지는 대회 특성에 맞춰 태권도 도복과 함께 신세대들의 개성을 살릴 수 있는 의상으로 쇼케이스를 펼쳤다.   

조정원 WT 총재는 “월드어반게임 쇼케이스를 위해 재미있고 새로운 방식의 태권도 규칙을 고안했다. 새로운 경기규칙은 선수들의 운동 능력과 창의성의 한계를 뛰어넘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며, “이번 쇼케이스를 통해 태권도가 청소년들에게 더욱 잘 알려질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월드어반게임에 참가한 선수들이 경쟁을 통해 우정을 키우길 바란다”고 밝혔다.

제1회 월드어반게임 쇼케이스 장면.

유로스포츠와 올림픽 채널에서 실시간으로 생중계된 제1회 월드어반게임은 3대3 농구, 사이클링(BMX 자유형), 브레이크 댄스, 플라잉 디스크(자유형), 체조(파쿠르(parkour)), 롤러 스케이팅(자유스타일)이 경기종목으로 치러졌으며, 태권도와 함께 모던 펜태슬런(레이저런(laser run)), 그리고 실내 조정(indoor rowing)이 쇼케이스로 선보여졌다.

한편, WT는 지난 2017년 비치태권도를 통해 야외 스포츠 종목으로 변화를 시도한 바 있으며, 내달 이집트에서 세 번째 대회가 열린다.

류호경 기자  hk4707@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