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7.16 화 13:51
상단여백
HOME 대회
‘경기규칙 적용 실수’, 나사렛대 우수대회 출전권 빼앗겨남대부 +87kg급 8강전서 경기규칙 적용 실수

나사렛대 A선수가 경기규칙 적용 실수로 인해 우수선수선발대회 출전권을 빼앗겼다.

17일, 강원도 태백시 고원체육관에서 열린 ‘제49회 협회장기 전국단체대항태권도대회’서 대한태권도협회(KTA) 대회위원회의 경기규칙 적용 실수로 한 선수가 억울한 패배를 당했다.

세한대 측 지도자가 감점 적용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고 있다.

해당 경기는 남대부 +87kg급 8강전. 3회전 3대 7로 지고 있던 나사렛대 A선수가 얼굴 몸돌려차기를 성공시켜 5점을 획득한다. 이때 주심은 얼굴 몸돌려차기를 하고 넘어진 나사렛대 A선수에게 감점을 부여했는데, 기록원의 실수 혹은 기계 오류로 인해 전광판에 감점이 적용되지 않았다. 테크니컬 포인트 2점은 정상적으로 올라갔다.

상대편이었던 세한대 측은 영상판독 카드가 있었지만, 감점 부여로 인한 득점을 인지하지 못해 이를 사용하지 않았다. 주, 부심 역시 이러한 상황을 알아채지 못했다. 결국 최종스코어는 8대 7로 나사렛대 A선수가 승리했다.

그런데, 경기가 종료되고 30여 분이 지난 후 세한대 측에서 이의를 제기했다.

“만약 감점이 정상적으로 올라갔다면 동점이 됐을 것이고, 그렇다면 골든라운드를 해야 한다”는 주장이었다.

KTA 겨루기 경기규칙 제21조(소청 및 상벌) 2항 영상판독소청 10호는 “청, 홍 선수 착오나 채점시스템의 오류 등 명백한 착오시 부심 중 누구라도 경기 중 판정의 검토와 정정을 요청할 수 있다. 심판원들이 경기지역을 벗어난 후에는 그 누구라도 판정의 검토와 정정을 요구할 수 없다”고 명시하고 있다.

따라서 세한대 측의 이의제기는 경기규칙 상 인정될 수 없었다. 이미 심판원들은 해당 코트를 벗어난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KTA 입장은 달랐다. 세한대 측의 주장을 인정해 두 선수를 골든라운드에 돌입시켰다.

골든라운드는 해당 경기가 끝나고 약 1시간 30분 뒤에 진행되었다.

결국 골든라운드에서는 세한대 선수가 돌개차기를 성공시켜 승리를 가져갔고, 나사렛대 측은 하지 않아도 될 골든라운드에서 억울한 패배를 당했다. 물론 이 과정에서 KTA 측은 양 팀 지도자들을 불러 골든라운드에 돌입할 것을 제안했고, 나사렛대 측의 이의제기가 있었지만 합의하에 연장전이 진행되었다.

그러나, 나사렛대 측 지도자의 말은 다르다. “경기규칙에 대한 명확하고, 자세한 설명이 없었고, 앞으로 같은 상황이 벌어졌을 경우 심판위원장님께서 ‘똑같은 판정을 내리겠다’고 했다. 물론 감점 부여가 정상적으로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경기규칙 상 우리가 이긴 경기다”라는 입장이다.

핵심은 감점을 부여했음에도 불구하고 기록원의 실수인지 혹은 기계 오류인지 누구도 전광판 표출을 확인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여기에는 감점을 부여한 주심과 이러한 상황에서 검토와 정정을 요청할 수 있는 2명의 부심, 감점 표출을 책임지는 기록원, 그리고, 당시 이를 바로 알아차리지 못해 영상판독의 기회를 놓친 세한대 세컨드 모두 포함된다. 마지막으로 경기규칙을 잘못 적용한 대회위원회의 결정이 억울한 패배의 원인이 되었다.

경기규칙에 따라 이와 같은 상황에서 판정이 번복될 수 있는 유일한 가능성은 다음과 같다. 영상판독시스템이 갖춰지지 않아 일반 서면 소청이 가능할 때 ‘경기 결과 처리의 착오’에 해당되면 그 결과를 번복할 수 있다.

다만, 일반 서면 소청 상황도 소정의 신청서와 함께 20만 원의 소청료를 경기 종료 후 10분 이내에 제출해야 한다.

하지만 이번 협회장기 대회에 경우 영상판독시스템이 갖추어져 있어 일반 소청은 허용되지 않는다.

결국 나사렛대 A선수는 골든라운드서 패배했고, 8강전 탈락으로 인해 우수선수선발대회 출전권 역시 확보하지 못했다.

류호경 기자  hk4707@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2
전체보기
  • 미쓰 2019-06-23 00:03:45

    이건 오심이 아니고 감점 표출이 되지 않은 것임.
    따라서 주심, 부심, 기록원은 감점 표출을 확인 못했고! 영상판독요청 가능 건인데 세한대 인지 못했고! 세한대는 이의 제기 할수 있고!!
    평소 처럼 고가 점수 운운하지 왜 재경기 거부하는 나사렛에 압력 넣어서 재경기 강행해서 이 사단을 만드셔...!!! 참 신박해...   삭제

    • 태권인 2019-06-22 06:00:54

      태권도인 모두가 한심합니다. 자리 욕심에 파벌싸움이나 하고 하나 잘못 하면 문제을 크게 만들어서 비방하고 이상한 사람 만들고 참 불쌍 태권도인들....
      그래서 우리나라 태권도가 발전이 없지.   삭제

      • 관중 2019-06-22 05:50:22

        경기규칙에 없는 것을 적용했지만 서로 합의하고 한 경기아닌가요?   삭제

        • 반탐급 2019-06-22 02:14:48

          2007년 문광부 경기에서도 8대7(8점선수 경고1개)상황 10초남은상황에서 경고가 들어갔어야하는데 기록원의 실수로 시간초과,경고도 안들어갔고 경고가 들어갔으면 서든데스 경기로 들어가던 게임이었는데....결국 20분정도 중단됐다가 재개 된적이 있었죠...안바껴요 태권도...   삭제

          • 지도자 2019-06-21 07:29:42

            이것은 명백히 기록원의 실수로 보아야한다.
            전광판에 표출이 되었는지,안 되었는지,
            기록원이 기록하고,체크하는 책임과 의무가 있는 것이다.
            심판규정에는 정광판에 표출되는것을 모두 확인 하라는것은
            없다.
            마치 심판들이 잘 못이 있는 것 처럼 기사를 올리는데
            바로알고 시정해주기를 바란다.
            없는 규정을 만들어서 투입시킨 본부장,위원장은
            아무런 책임이 없는건가?
            절대로 그렇지 않다.한선수의 인생을 짓 밞았으면
            발뺌이나 하려는 자세는 바람직하지 못한 반 스포츠적인
            행동이다.   삭제

            • 시골팀지도자 2019-06-20 10:26:09

              규정에 없는걸 1시간 30분이나 지나서 골든포인트로 재경기를 했다 이게 지금의 태권도경기의 수준이다 귀에걸면 귀걸이고 코에걸면 코걸이인가 태권도경기인생 지난 30년동안 초중고대학실업팀 다시 초등부부터 아이들하고 전국대회때마다 억울하지않았던적이 단한번도 없었다 믿을수있는가??? 이런시스템을 바꾸는 계기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삭제

              • 박태준 2019-06-20 03:07:27

                위에서 관중들 혹은 선수들 전광판 안보나?
                대부분 안올라가면 코치를 격하게 부르거나 하는데...
                규칙은 매번 개정되고 교육도 안되고 경기는 날이 갈수록 재미 없어지고
                태권도 시합 보는 사람들 하는 말은 죄다 똑같이 발펜싱 한다 할정도면 다시 개정해야하는거 아닌가...   삭제

                • 2019-06-19 15:18:17

                  경기운영 항상 무 같이 하네 매 대회 마다.....
                  태권도의 위상이 하락하네   삭제

                  • 규정공개 2019-06-18 22:33:50

                    작년 체전때 오심한 영상있는데 다시 게임가능하겠네ㅋ
                    아 웃기다.
                    태권도원에 경기장 다시펴고 대태심판들 다시 모이세요ㅋ
                    대태 규정이 그렇다고 인정했다면서?ㅋㅋ
                    정신차리고 해당경기 주부심, 영상체크관계자 징계내리고 정신좀차리시죠.
                    매해 대태협규정 여기에 올려야하는거아닌가요?
                    모든 태권도인이 바뀐규정정도는 항상 숙지할수있어야죠.
                    제발 대태협사이트와 태권도신문 사이트라도 매해바뀐규정 올려주세요 제발.   삭제

                    • 마음 2019-06-18 20:15:40

                      피해학생은 참 억울하겠네요!
                      눈앞에서 노쳐버린 메달~~
                      그 메달을 따기위해 열심히 노력햇을텐데...
                      안타깝네요...
                      경기운영하시는 분들은 피해학생에게 사과는 했는지.. 잘잘못을 따지기전에 상처입은 학생이 먼저입니다!   삭제

                      3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