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8.21 수 16:53
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이사람
‘톨(Tall)’권도 무너뜨린 ‘다윗’ 배준서172cm 단신 극복하고 ‘싸움의 기술’로 세계 정상 차지

‘톨(Tall)’권도.

전자호구 등장 이후 스텝과 기술이 아닌 키가 크고, 다리가 긴 선수가 스포츠 태권도에서 유리하다는 시각을 자조하며 생겨난 웃픈 신조어다. 국제대회에 취재를 가면 종종 들을 수 있는 말이다.

체급경기로 치러지는 상당수의 종목에서 키 큰 선수가 유리하다. 태권도는 전자호구 등장 이후 같은 체급에서 키가 크고, 다리가 긴 선수가 유리한 경향성이 유독 강해졌다.

그러나 싸움의 기술은 신체조건이 불리한 선수가 큰 선수를 상대해 승리할 때 빛을 발한다.

그리고, 한국의 ‘다윗’ 배준서(강화군청)가 맨체스터세계선수권서 스포츠 태권도를 통해 그것을 증명했다.

2019 맨체스터세계선수권서 172cm의 단신으로 ‘톨(Tall)’권도를 무너뜨리고 우승을 차지한 배준서(왼쪽).

신장 172cm의 배준서는 단신의 열세를 체력과 기술로 극복하며 태권도 세계 최정상에 올랐다. 남자 –54kg급서 예선부터 결승까지 여섯 번의 경기에서 총 256점의 폭발적인 득점을 뽑아냈다.

결승전서는 2018 유스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출신인 신장 184cm 러시아의 기오르기 포포프(Georgy POPOV)를 상대로 53대 24의 큰 승리를 거두었다.

3회전 경기 종료 직전 감점이 9개까지 쌓이며 감점패의 위기에 놓였지만 마지막까지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자신이 유리한 유효거리를 확보하기 위해 거침없이 상대의 품으로 뛰어들어 난타를 감행하는 배준서의 경기력은 말 그대로 ‘톨(Tall)’권도를 무너뜨린 인상적인 모습이었다.

2016 버나비세계선수권 우승자이자 2017 아티라우아시아청소년선수권서 연거푸 우승을 차지한 배준서.

초등학교 2학년 때 태권도에 입문, 강화중학교와 강화고등학교를 거쳐 대학이 아닌 강화군청으로 바로 입단, 그동안 고등학교 졸한 후 바로 실업팀으로 입단한 다른 유망주들이 빛을 발하지 못한 것과도 크게 대조되는 모습을 보였다.

여기에 세계대회 4회 우승에 빛나는 최연호의 뒤를 이어 10여 년 만에 단신을 극복하고 남자 최경량급 우승을 차지하는 의미를 더했다.

배준서(왼쪽)의 진천선수촌 훈련 장면.

그러나 아쉽게도 배준서는 당장 오는 6월 로마에서 열리는 그랑프리시리즈에 출전할 가능성이 제로에 가깝다.

올림픽 체급으로 치러지는 그랑프리시리즈의 경우 이미 김태훈과 장준이 올림픽랭킹 5위 이내에서 둥지를 틀고 있고, 한 국가에서 2명밖에 출전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톨(Tall)’권도를 무너뜨린 ‘작은 고추’ 배준서의 도전은 어디에서든 멈추지 않을 것이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멋진 2019-05-22 07:54:23

    단신으로 장신의 선수들상대로 해내는 모습이 장합니다~~^^ 항상 응원할게요~~   삭제

    • 태권도 2019-05-21 11:42:09

      멋지네요.
      훈련 얼마나 열심히하고 준비했는지 경기에서도 보입니다.
      앞으로도 응원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