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0.14 월 18:02
상단여백
HOME 대회 국제대회
김태훈 통산 7번째 월드그랑프리 우승 도전 실패심재영, 첫 결승 진출 2위...이다빈 8강서 나피아 쿠스에 패해
  • 양택진 기자
  • 승인 2018.10.21 11:12
  • 호수 0
  • 댓글 0

김태훈(수원시청)과 심재영(고양시청)이 월드그랑프리 결승전에 진출했으나 은메달에 그쳤다.

20일(현지시각) 영국 맨체스터 아레나에서 ‘2018 월드태권도그랑프리 시리즈 4차 대회’ 이틀째 경기가 열린 가운데 남자 -58kg급 올림픽랭킹 1위 김태훈(수원시청, 24)이 결승에서 이란의 아르민 하디포르 세이그할라니니(Armin HADIPOUR SEIGHALANI)의 기습적인 왼발 머리 공격을 연이어 허용하며 12대 16으로 져 통산 일곱 번째 우승 도전에 실패했다.

남자 -58kg급 결승전서 2위에 오른 김태훈(오른쪽)의 결승전 경기 장면.

김태훈은 이날 16강전서 장준(홍성고)를 상대로 3회전 후반까지 감점 9개를 허용하는 난타전을 펼치던 중 3회전 후반 승기를 잡으며 31대 25로 승리하고 8강에 진출했다.

8강전서는 태국의 타윈 한프랍(Tawin HANPRAB), 준결승전서는 스페인의 아드리안 빈센트 윤타(Adrian VICENTE YUNTA)를 꺾고 결승에 올랐다.

그러나 결승전서 하디포르 세이그할라니에게 기습적인 왼발 머리 공격을 4차례 허용, 12대 16으로 패하며 개인 통산 일곱 번째 우승 문턱에서 무릎을 꿇었다.

여자 –49kg급서는 심재영이 첫 그랑프리 결승에 진출, 이 체급 올림픽랭킹 1위 태국의 패니팍 웅파타나키트(Panipak WONGPATTANAKIT)와 일전을 겨뤘으나 0대 11로 패했다.

같은 체급에 출전한 김소희(한국가스공사)는 8강전서 심재영과 경기를 펼쳤으나 2회전 손가락이 골절되며 다쳤고, 3회전까지 리드를 지켰으나 결국 몸통 공격을 연거푸 허용하며 21대 24로 패했다.

기대를 모았던 여자 +67kg급 이다빈(한국체대)은 8강전서 터키의 나피아 쿠스(Nafia KUS)를 상대로 3회전 후반 13대 9로 앞섰으나 왼발 뒤후리기 머리 공격과 감점을 동시에 허용하며 역전패 당했다.
 
이 체급서는 2016 리우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중국의 정 수인(Shuyin ZHENG)이 결승에서 이 체급 올림픽랭킹1위 영국의 비앙카 웍크던(Bianca WALKDEN)을 6대 4로 꺾고 우승했다. 

대회 마지막 날인 21일, 한국은 남자 -80kg급서 김훈(삼성에스원, 26)이 출전한다.

여자 -49kg급 은메달을 딴 심재영(왼쪽 첫 번째)의 시상식 장면.

한편, 이날 준결승 경기에 앞서 세계태권도연맹(WT) 조정원 총재는 훗날 영국 패럴림픽 국가대표를 꿈꾸는 올해 아홉 살 마이시 캣과 가족을 초청해 격려했다. 

뇌척수막염으로 태어나 5개월 만에 두 다리를 절단한 마이시 캣은 지난해 동생이 태권도 수련을 시작한 것을 계기로 올해 의족을 하고 태권도에 입문해 새로운 꿈과 희망을 꾸게 됐다. 

영국 태권도 여제 제이드 존스(Jade J0NES)를 좋아하다는 마이시 캣은 앞으로 꾸준히 수련해 영국을 대표하는 패럴림픽 태권도 국가대표가 되겠다는 포부를 이날 관중들에게 밝혀 격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영국 GB태권도 장애인대표팀은 마이시 캣을 매달 한 번씩 대표팀과 함께 훈련하는 특별한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조정원 WT 총재(왼쪽)와 마이시 캣.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