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0.19 목 20:51
상단여백
HOME 종합
우즈베키스탄 샤브카트 대통령 태권도 명예 9단 받아우즈베키스탄 국립대학교에 태권도학과 최초 개설
  • 양택진 기자
  • 승인 2017.08.11 18:25
  • 호수 0
  • 댓글 0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Shavkat Mirziyoyez)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이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WT) 총재로부터 명예 9단증을 받았다.

샤브카트 대통령은 “우즈베키스탄 국립대학교에 태권도학과를 최초로 개설해 올 10월부터 수업을 시작한다. 교육부와 체육부 관계자들로 구성된 대표단을 한국에 보내 태권도를 직접 보고 배우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정원 WT 총재(왼쪽)가 압둘라 아리포프 국무총리로부터 우즈베키스탄 국립대학교 명예박사학위와 타슈켄트 명예시민증을 받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장면.

11일부터 사흘간 ‘제1회 아시아 지역 WT 프레지던트 컵(1stWorldTaekwondoPresident’sCup-AisanRegion)’가 열리는 가운데 조정원 총재가 대회 참석차 우즈베키스탄 타슈겐트를 방문했다.

대회에 앞서 지난 10일 조 총재는 타슈켄트 시청에서 압둘라 아리포프(Abdulla Aripov) 국무총리로부터 우즈베키스탄 국립대학교 명예박사학위와 타슈켄트 명예시민증을 받았다.

조 총재는 “우즈베키스탄은 태권도 발전에 강력한 의지를 갖고 국제태권도대회 유치 등 여러 정책을 시행해왔다”며  감사의 소감을 밝혔다.

이 자리에는  우스마노프 라흐몬쿨(Usmanov Rahmonkul) 타슈켄트 시장, 마지노프 이노움(Madjinov Inom) 교육부장관, 파르비예프 보티르 라흐마토비츠(Parpiev Botir Rakhmatovich)  우즈베키스탄 태권도협회장 겸 국세청장 등이 참가했다.

이어 조 총재는 우즈베키스탄 대통령 집무실에서 샤브카트 대통령을 만나 태권도 명예 9단증과 함께 태권도복을 전달했다. 

샤브카트 대통령은 “조정원 총재의 부친인 조영식 전 경희대학교 총장께서 ‘UN 세계 평화의 날’ 제정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셨듯이 조 총재께서 국제 스포츠계에서 보여준 탁월한 지도력과 몸소 실천하는 평화정신에 타시켄트 명예시민증과 우즈베키스탄 국립대학 명예박사학위를 수여하게 되었다”고 말하며 “우즈베키스탄 국립대학교에 태권도학과를 최초로 개설해 올 10월부터 수업을시작하며, 교육부와 체육부 관계자들로 구성된 대표단을 한국에 보내 태권도를 직접 보고 배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샤브카트 대통령은 개혁과 혁신을 실천하고 높은 지지도를 보이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자신이 존경한다는 말을 전달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조 총재는 “우즈베키스탄 및 중앙 아시아지역 태권도 발전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과 깊은 관심에 감사드린다”며 WT가 추진하고 있는 난민 및 고아원 지원 프로젝트인 ‘태권도박애재단’에 관해 설명하고 많은 관심을 부탁했다.

앞서 WT는 푸틴 러시아 대통령,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 등에게 명예 9단증을 수여한 바 있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