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5 일 19:43
상단여백
HOME 대회 국내대회
하소망, 제29회 경희대 총장기 우승50초 남기고 6점 추격해 골든포인트로 금메달

여수고 하소망이 ‘제29회 경희대학교 총장기’ 핀급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3회전 종료 1초를 남겨두고 뻗은 돌려차기로 동점을, 결국 골든포인트로 역전극을 완성했다.

핀급 금메달을 차지한 여수고 하소망(왼쪽)의 뒷차기 공격 장면.

지난 19일, 강원도 홍천군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제29회 경희대학교 총장기 전국 남·여 고등학교 태권도대회’에서 여수고 하소망, 신목고 김태현, 소사고 김지해, 서울체고 안은총이 각각 1위를 차지했다.

남자부 핀급에 출전한 하소망은 준결승에서 천안 제일고 신재형을 37대 12, 2회전 점수차승으로 크게 누르고 결승에 올랐다.

부산체고 장신 정수빈을 결승전에서 만난 하소망은 2회전까지 2대 8, 3회전 종료 50초를 남겨둔 상황에서도 8대 14로 리드를 빼앗기며 패색이 짙었다.

그러나 오른발 얼굴 돌려차기, 주먹 공격, 상대 감점을 얻어내며 순식간에 점수를 좁혀갔고, 종료 1초전에는 몸통 돌려차기로 17대 17, 동점을 만들어내며 연장전으로 돌입했다.

하소망은 연장전에서 빠른 움직임과 압박으로 정수빈을 경기장 구석으로 몰아냈고, 결국 오른발 돌려차기로 골든포인트를 따내며 핀급 정상에 올랐다. 정수빈은 큰 신장을 이용해 결승전 초반 주도권을 잡았지만 아쉽게 1위를 목전에서 놓쳤다.

여자 L-미들급 우승자 안은총(왼쪽)의 얼굴 공격 장면.

남자 L-미들급에서는 신목고 김태현이 광양고 김도진을 잡고 1위를 차지했다.

김태현은 역전을 거듭하며 2회전까지 10대 9, 한 점차로 리드를 잡았고, 3회전 막판까지 계속되는 김도진의 추격을 뿌리치고 19대 16으로 금메달을 손에 넣었다.

지난해 여고부 우승 팀 서울체고는 첫날부터 안은총의 금메달로 우승 후보군에 진입했다. L-미들급에 출전한 안은총은 결승전에서 효정고 서한별을 만나 3회전까지 무실점 경기를 펼치며 8대 0으로 경희대 총장기 정상에 올랐다.

여자 플라이급에서는 소사고 김지해가 결승전에서 지칠 줄 모르는 체력을 앞세워 강원체고 김다연을 끈질기게 밀어붙였고, 3회전 종료 48초전까지 감점 9개를 얻어내는 등 승기를 잡아 결국 상대의 기권으로 시상대 맨 꼭대기에 섰다.

‘제29회 경희대학교 총장기 전국 남·여 고등학교 태권도대회’는 오는 23일까지 계속된다.

류호경 기자  hk4707@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최재민 2019-07-24 12:15:44

    유투브 보고 왔습니다.
    고등학생인데 벌써부터 저런 인성으로 경기에 임한다구요?? 영상막판에 보면 진짜 ㅋㅋㅋ 이원희선수급으로 주저앉아서 기뻐하던데 참... 어린선수가 벌써부터...여수고죠?? 여수라....참ㅋㅋㅋ 그동네는 ㅋㅋㅋㅋ   삭제

    • 문제네 2019-07-23 03:41:12

      유튜브에 영상 돌아다니느거 보고 댓글 답니다.. 문제있는 경기였는데 이렇게 좋게 넘어갔나요?
      역시 한국 최고!   삭제

      • 옳소 2017-06-21 12:42:46

        시고널실수,기록원실수, 감점 미부여
        부산체고가혜택본 경기 소망이가역전해서 잘이겼네그래도
        주심은...   삭제

        • 주심 2017-06-21 12:08:07

          https://youtu.be/rB56RQ3aEe8

          영상보니까 주심이 공격 시그널인데 말은 갈려 하고있고 기록원은 1초 남은 상황에서 시간 안보내는 실수
          메이저급 대회에서
          이거 문제있는거 아닙니까.????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