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6.29 목 13:47
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이슈
갈팡질팡 교육부...철학도, 방향성도 없다체육특기생 학습권 보장 실질적 대책 없이 휘둘리기 바빠

교육부의 강화된 체육특기자 전국대회 출전수 제한으로 인해 태권도 경기장은 그야말로 직격탄을 맞았다.

과거 명성이 자자했던 용인대총장기 전국대회 남녀 고등부 겨루기 출전자 숫자가 600명도 채 넘지 못하는 지경까지 이르렀고, 한국체대총장배, 중고연맹회장기 역시 출전자 숫자가 급격히 감소해 곤욕을 치렀다.

국가대표 선발을 위한 단일 대회를 제외(방학기간 제외)하고는 모든 전국대회가 출전 횟수에 포함되는 정책이 실시되었기 때문이다.

단호한 교육부 지침, 그런데 엉뚱하게도 약 한달 여 만에 교육부 입장이 뒤바뀌었다. 오락가락한 교육부 정책은 언제 뒤바뀔지 모른다는 중론과 함께 교육부에 대한 비판이 일고 있다. 

지난 10일, 교육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2018년도부터 전국대회 3회 출전 제한 정책의 폐지를 밝혔다.

뿐만 아니라 고등학생의 경우 수업일수에서 3분의 1까지 결석(65일)을 가능하게 했다. 대학생의 경우는 최대 수업일수 절반까지 결석이 인정된다.

초등학교와 중학교의 경우는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아 현행 제도가 그대로 이어질지, 고등부에 준해 변화가 있을지 미정이다.

약 한달 여 전까지만 해도 강화된 체육특기자 제도를 밝혔던 교육부가 거센 학부모들의 반발을 이기지 못하고 꼬리를 내려버린 것.

터무니없이 오락가락한 지침에 태권도 지도자들은 당황한 기색이고, 선수들 입장에서는 오히려 완화된 정책을 반대할 이유가 없는 상황이 벌어졌다.

한 태권도 지도자는 “3회 출전 제한을 폐지하고 수업일수 제한에는 찬성하지만, 결석일수가 65일이라는 건 반대다. 너무 길다. 학부모들의 반발을 감당 못한 교육부의 잘못된 정책이다. 보강수업(e-school)에 대한 테스트를 진행하는 방법 등 실질적인 학습을 유도해야 한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와 관련, 교육부 관계자는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학부모들이 출전 제한에 불만을 많이 제기했고, 교육부가 과감히 수용해서 아이들이 실질적으로 수업 받을 수 있는 기간을 확보한 것”이라고 밝혀 논란을 가중시켰다.

결국 화살은 교육부로 향하고 있다.

뚜렷한 개선안을 제시하지 못하고 갈팡질팡 방향을 잡지 못하는 체육특기자 학습권 보장 정책에 대해 비난 여론이 확산되고 있으며, 이미 피해를 본 대회 주최 측은 허탈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한편, 교육부는 학교체육진흥법을 개정하여 최저학력에 미도달한 체육특기자는 전국(국제)대회 참가를 제한한다는 계획은 변함없이 밝혔다.

류호경 기자  hk4707@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디케 2017-04-19 14:05:29

    역시 공무원들은 귀찮게 하면 교육부뿐만이 아니고 전 시도군청
    정책이 바뀐다. 책상에 앉아 생각만으로 정한 정책이 오래 갈리 없다. 공무원들은 괴롭혀 줘야한다.   삭제

    여백
    여백
    최신댓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