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9.1 목 14:58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 김창완 기자
  • 승인 2022.06.06 13:08
  • 호수 0
  • 댓글 5
  • 심판이 아니라 개판이란 소리도 2022-06-08 13:13:42

    심판의 감점 사항이 그때그때마다 다른건 어찌 설명을 할런지? 315기녕대회도 모 지도자가 경기후
    따지러가서 영상 다시보니 해당 심판진들 징계조차 한다고 하던데....그러면 뭐하냐고요
    경기에 패한 선수는 어쩌라고...
    지속적으로 미는 행위도 감점사항이라고 대태협
    홈피에도 공지 되어 있드만 모 학교는 스타일 자체가 스모판인데 밀리는 선수가 계속 감점받고
    제발 심판이 경기 승패를 좌지우지 하지 말자고요   삭제

    • 헌구 2022-06-08 11:17:34

      심판은 집행부가 선발한다. 위촉 명단 역시 집행부가 선발한다. 바른말을 하면 심판 위촉에서 배제된다. 집행부가 가지고 놀기 쉬운 심판만 위촉되는 되는 구조이다.   삭제

      • 공정하지 못하면 2022-06-07 13:59:46

        소년체전 뿐만아니라 전국규모대회는 특히 고등학생들은 대학과 직결되는 대회입니다. 판정의 형평성을 위해 꼭 영상판독은 영상판독위원이 진행을해야하며, 판독이 애매모호한 순간은 세컨드 요청이 없더라도 영상판독위원이 판독하여 정확한 판정이 되도록 해야 합니다. 일선에서 응원을하고 있는 학부모 입장에서 정말 화나는 판정이 한두건이 아닙니다. 대한태권도협회는 대회방식변경도 중요하지만, 정확한 판정이 이뤄질 수 있는 환경도 만들어야 한다고 봅니다.   삭제

        • 지도자 2022-06-06 20:59:59

          똑같은 상황이라도 어떤선수에게는 감정이고 어떤선수에게는 아니고. 이러한 상황들 때문에 판정에 대한 불만이 생기지 않나 싶네요. 영상판독 또한 심판이 직접하기보단 2년전? 3년전처럼 영상판독위원들이 하는것이 맞다고 생각합니다.심판도 사람인지라 실수를 할 수 있지만 지도자,선수 또한 사람이기에 심판이 직접 판독을 하면 판독 결과에 대한 불신이 생기기 마련입니다. 부디 현장에서 고생하며 땀 흘리는 지도자와 선수들의 목소리를 들어주시고 깨끗하고 공명한 판정 부탁드립니다.   삭제

          • 지도자 2022-06-06 20:54:36

            태권도는 예전부터 (일반호구 경기시절) 심판 판정의 공정성에 대해 많은 신뢰를 얻지 못했습니다.그러한 판정 논란을 없애고자 전자장비 시스템을 도입하였지만 현장에서 지도자,선수들은 말합니다. 현재 태권도 규정은 심판의 영향(특히 주심)이 승.패를 결정하는데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매년마다 혹은 매대회마다 규정이 바뀌는 종목은 태권도가 유일하지 않나 싶습니다.특히 감정사항에서 넘어진 행위,한계선 밖으로 나간 행위처럼 명확한 것 들은 제외하고 잡는 행위,소극적 행위등등은 지도자,선수가 납득이 갈 수 있는 감점 부여가 필요하다 생각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