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9.1 목 14:58
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이슈
“태권도특별법 제정, 초당적 협조 필요”전북도내 정치권-언론매체, 특별법 당위성 피력
한나라당 전북도당 “특별법에 반대한 의원 없다”
  • 서성원 기자
  • 승인 2006.10.23 13:27
  • 호수 519
  • 댓글 0

국회 문화관광위원회에 상정되어 있는 ‘태권도 진흥 및 태권도공원 조성 등에 관한 법률안’(이하 태권도특별법)이 야당 의원들의 부정적인 시각으로 진통을 겪자 전북도내 정치권과 언론들이 두 팔을 걷고 나섰다. <본지 10월 2일자 참조>

문화관광위원회 법안소위원회에서 발목이 잡힐 경우, 문화관광위원회 전체회의와 본회의 상성 여부가 어렵기 때문이다.

지난달 26일 국회 문화관광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태권도특별법 제정을 위한 공청회가 끝나자 손봉숙 민주당 국회의원이 의견 진술인들과 악수하고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현 시점에서는 도내 정치권의 초당적 협조와 지원이 절실하다”면서 “앞으로 문광부와 태권도진흥재단, 무주군 등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도내 출신 정치인과 연대하는 등 법안통과를 위해 도민역량을 총 결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북도는 태권도특별법안 통과를 위한 전북도내 정치권의 협조를 얻어내기 위해 열린우리당과 민주당, 한나라당 전북도당 사무실을 방문해 각당 도당위원장과 대변인 등 당직자들을 상대로 한 태권도 조성사업의 홍보활동을 벌였다.

전북지역 언론들은 한 목소리로 태권도특별법에 반대하는 야당 의원들을 비판하면서 초당적인 접근을 촉구했다.

<전북일보>는 최근 이같은 사실을 전하면서 “태권도특별법이 일부 야당 의원들의 반대으로 좌초위기에 처해 있는 것과 관련해 전북도가 도내 정치권 공략에 나서는 등 총력체제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사설에서 “(태권도특별법에 반대하는) 민주당의 태도는 이해하기 힘들다. 당 차원에서 법률안에 협조하겠다고 해 놓고서, 법안 소위에 참여하고 있는 한 의원이 반대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행동이다. 민주당은 이 법안이 전북의 숙원사업을 이루는데 필수적이라는 사실을 모르고 있는 것은 아닌가”라며 손봉숙 민주당 의원을 겨냥했다.

<전북도민일보>는 “태권도특별법안을 심의 중인 야당 의원들이 법 제정과 관련 사시적인 입장이어서 국회 통과에 상당한 진통이 예상되고 있다”며 “내년 대선을 앞두고 전북민심에 러브콜을 보냈던 한나라당과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이 법안에 거부감을 드러내고 있어 도민들의 반발이 우려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처럼 전북 언론들이 야당에 노골적으로 반감을 드러내며 태권도특별법 제정의 당위성을 밝히자, 한나라당과 민주당이 대안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한나라당 전북도당은 지난 2일 논평을 통해 “무주 뿐만 아니라 전북발전의 핵심인 태권도공원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태권도특별법 제정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나라당 전북도당은 최근 야당이 특별법 제정에 부정적인 의견을 가지고 있다는 지적과 관련, “국회 문광위 법안소위가 특별법제정을 위해 공청회를 개최,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면서“이 과정에서 한나라당 소속 의원이 특별법 제정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전북도는 도내 정치권 뿐만 아니라 문광부와 태권도진흥재단, 무주군과 공동으로 국회 문광위 법안심사위원회 위원을 방문, 간담회를 가질 계획이다.

서성원 기자  wtkd@paran.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