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21 목 17:09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의학
생활의학칼럼< 면역력을 높여 미세먼지 스모그를 이겨 내세요! >
  • 강남 함소아한의원 대표원장 김정열
  • 승인 2013.11.12 11:35
  • 호수 812
  • 댓글 0

   
강남 함소아한의원 대표원장 김정열
요 맘 때면 큰 일교차로 인해 면역력이 약한 친구들이 자주 감기에 걸리거나, 한 번 걸린 감기가 주욱 오래가는 경우가 많게 됩니다. 그런데,지금은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중국에서 건너오는 미세먼지 스모그로 인해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호흡기가 많이 힘들어 하고 있습니다.

 미세먼지는 우리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가늘고 작은 먼지 입자로 지름이 머리카락의 1/30크기 정도의 크기인 10·㎛ 이하이다 보니, 사람의 폐포까지 깊숙하게 침투해 각종 호흡기 질환의 직접적인 원인이 되며 우리 몸의 면역기능을 떨어뜨리게 됩니다. 그러다 보니 평소 면역력이 떨어지는, 만성 호흡기 질환자, 노약자, 어린이 들이 더욱 직접적인 영향을 받게 됩니다.

 한의학적으로는 담음과 어혈의 문제가 생깁니다. 미세먼지가 폐포까지 깊숙하게 침투해서 생기는 담음과 모세혈관으로 침투해 혈관을 다니면서 염증과 혈전을 만드는 어혈은 어린 아이들일수록 면역력에 영향을 받게 됩니다.

그렇다면 예방법은 어떤게 있을까요?

 1) 지름 입자가 아주 작아서 마스크를 해도 걸러지지 않는다고 하지만, 그래도 외출시에는 마스크와 보호안경을 꼭 착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2) 외출 후 손씻기 양치질은 필수입니다. 철저한 위생관리로 미세먼지로 괴로운 눈코입을 조금이라도 편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3) 평소보다 물을 많이 마셔 수분 공급을 늘려야 합니다. 물은 내 몸의 파수꾼이자 청소부입니다. 물만 제대로 먹어도 미세먼지로부터 면역력이 떨어지는 일을 줄일 수 있습니다.

 4) 밀폐된 공간을 피해주세요. 미세먼지 주의보가 없는 날에는 수시로 환기를 시켜주세요.

 5) 주3회 규칙적인 운동으로 땀을 내주세요. 땀이 날 정도의 운동은 체내 노폐물을 배출하고, 폐호흡과 피부호흡을 개선시켜 면역력을 높여줍니다.

 6) 기침이 일주일 이상 지속되고 가슴이 답답한 증상이 생기면 가까운 한의원을 찾아서 상담을 꼭 받도록 하세요. 특이 어린이들은 담음과 어혈 그리고 면역력 체크를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강남 함소아한의원 대표원장 김정열>

강남 함소아한의원 대표원장 김정열  tkdnews@korea.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