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3.4 목 00:11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의학
생활의학칼럼적당히 여름을 즐기는 아이로 키우세요!
  • 강남 함소아한의원 대표원장 김정열
  • 승인 2013.06.20 12:16
  • 호수 802
  • 댓글 0

   
김정열(강남 함소아한의원 대표원장)
갈수록 봄은 짧아지고 6월조차도 여름 기운으로 무더운 아열대화된 기후입니다. 여름은 만물이 번성하는 계절입니다.

매일매일 푸른 잎으로 무성해지는 수풀들은 여름의 기운을 잘 대변합니다. 한방에서는 여름을 화(火)의 계절로 보고 있습니다. 불이 활활 타오르는 것처럼 여름에는 만물이 무성하게 자라며 기운은 더 왕성하게 펼쳐집니다. 평소 건강을 잘 지킨 아이들은 더욱 잘 자라는 계절이 바로 여름입니다. 

반면에 여름은 아이들에게 힘든 계절이기도 합니다. 가뜩이나 열이 많은 아이들은 여름에 땀도 많이 흘리고 쉽게 지칩니다. 더위를 잠시 잊기 위해 찬 음식을 즐기다가 배앓이나 설사를 달고 살기도 일쑤입니다. 냉방이 잘 된 요즘에는 냉방병으로 때 아닌 여름 감기에 걸리는 아이들도 숱합니다.

여름은 아이가 가장 잘 자랄 수 있는 계절임과 동시에 건강을 지키기 가장 힘든 계절인 셈입니다.

여름엔 땀이 건강의 바로미터

그렇다면 여름 건강을 어떻게 지켜야 할까요? 여름 건강을 위해서는 우선 여름의 특성부터 이해해야 합니다. 여름 기운을 한 마디로 요약하자면 ‘덥고 습한 기운’을 들 수 있습니다.

실제로 여름철 극성인 질병들은 대개 덥고 습한 기운에 지치거나 더위를 피하려다 생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즉 여름의 뜨거운 기운으로 인해 1차적으로 몸이 상하고 몸 안의 수분이 쉬 마르게 되며, 여기에 습이 더해져 기운을 빼앗기는 것입니다.

물론 여름 건강을 지키는 비결은 있습니다. 습한 기운에 몸 속 어느 한 부분이 정체되지 않도록 힘쓰면 됩니다. 고인 물은 언젠가 썩는 것처럼 우리 몸도 기혈을 순환시키는 물(진액)의 순환이 잘 이뤄져야 병이 생기는 걸 막을 수 있습니다. 기혈의 순환이 잘 되려면 여름에는 땀을 잘 흘려야 합니다. 특히 아이들의 대표적인 여름병인 냉방병도 과도한 냉방으로 인해 땀을 충분히 흘리지 못해서 생깁니다. 여름엔 적당한 땀이 건강의 바로미터인 것입니다.

여름 건강을 지키는 4대 원칙

동의보감에 따르면 ‘사시유하난조섭(四時惟夏難調攝)’이라 하여 ‘사계절 중 여름이 건강을 지키기 가장 힘들다’고 했습니다. 물론 아이들에겐 여름 건강을 지키기가 더 녹록치 않을 것입니다. 한의학의 최고 경전인 황제내경에서는 다음과 같이 여름 건강법을 전하고 있습니다. 여름의 특성을 이해하고 과하지도 모자라지도 않게 여름을 건강하게 나는 법을 알아봅시다.  
“여름의 세 달은 이를 일러 번수, 즉 활짝 펼쳐지는 기운이라 하는데, … 사람도 늦게 잠자리에 들고 아침 일찍 일어나서 반가이 해를 맞이할 것이며 … 기운이 뭉치지 않고 잘 배설되도록 하고 집 안에만 있지 말고 밖으로 나다니는 것을 좋아하면 이것이 여름철 기운에 사람이 응답하여 자라는 힘을 기르는 바른 길이다. …[황제내경]”

당당하게 햇빛을 즐기세요 

황제내경에서도 이르고 있듯이 여름 기운의 핵심은 태양입니다. 즉 일찍 일어나 반가이 해를 맞아야 합니다. 건강한 아이는 엄마가 깨우지 않아도 일찍 일어납니다. 또한 햇빛에 들어 있는 비타민 D는 칼슘의 흡수를 도와 아이의 근골도 튼튼하게 합니다.

그러니 덥다고 집 안에만 틀어박혀 있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아이가 힘들어 하지 않는다면 밖에서 많이 놀게 합니다. 너무 더워 외출이 꺼려진다면 창문을 활짝 열고 햇볕을 집 안 가득 들이는 것도 좋습니다. 에어컨 대신 부채로 무공해(?) 바람을 만들어 더위를 잠시 잊는 것도 좋겠습니다.   

이열치열, 속을 따뜻하게 해주세요 

꽃이 활짝 피어야 단단하고 탐스러운 열매를 맺는 것처럼 여름에는 기가 완전히 열려 잘 빠져 나가야 여름은 물론 가을의 환절기 질환에도 끄떡없이 자랄 수 있습니다. 특히 여름에는 우리 몸의 모든 기운이 밖으로 나와 속은 차고 겉은 뜨거워지게 됩니다.

그러니 여름에는 가급적 찬 음식을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덥다고 찬 음식을 많이 먹게 되면 장 기능이 저하돼 배앓이나 설사를 달고 살게 됩니다. 여름에는 적당히 땀을 낼 수 있는 따뜻한 음식이 제격입니다. 이열치열! 삼계탕, 설렁탕, 오리탕 등등 땀 내는 음식들을 즐겨보세요. 이런 음식들은 뱃속을 편하게 하고 몸도 가볍게 만들어줍니다.

여름 야채와 과일을 많이 먹이세요 

여름에는 제철 야채와 과일을 많이 먹이는 것이 좋습니다. 여름의 더운 기운을 이기고 열매를 맺은 음식들은 아이에게 여름을 이길 수 있는 힘을 제공합니다. 또한 땀 때문에 자칫 부족해지기 쉬운 수분을 보충하는 데도 훌륭한 역할을 합니다. 

적당히 땀을 흘리게 하세요 

적당히 흘리는 땀은 기혈의 순환을 도와줍니다. 동의보감에서도 ‘여름에는 적당히 땀을 내는 것이 좋다’고 했습니다. 그러니 덥다고 집에만 있지 말고, 수영이나 간단한 체조처럼 몸에 무리가 가지 않는 운동을 규칙적으로 해봅니다. 적당한 운동은 땀의 배출은 물론 면역력도 키워줍니다. 단, 아이가 땀을 지나치게 많이 흘린다면 다른 원인이 있을 수 있으니 한방 치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또 운동 직후 땀구멍이 열려 있는 상태에서 찬물이 닿으면 근육이나 신경을 상하게 할 수 있으니 샤워는 열이 얼마간 식은 후에 하는 것이 좋습니다.

Tip. 더위 타는 아이를 위한 보양 만점 한방 먹거리

기운이 없고 소화 안 될 땐 마죽/ 마 가루 8~12g(1회 분량)을 넣고 죽을 끓입니다. 증상이 심할 때는 세 끼를 먹이고 약할 때는 한 끼 먹이되, 일주일 이상 장복하지 않습니다.

더위로 잘 먹지 않을 땐 황기삼계탕/ 약병아리의 배를 갈라 황기를 넣은 후 질그릇에 물을 3ℓ 정도 붓고 3~4시간 동안 푹 곱니다. 아이가 열이 많은 편이라면 오리마늘죽도 좋습니다. 만드는 방법은 오리 한 마리를 물에 넣고 푹 삶아 그 국물에 쌀 60g과 마늘 12쪽을 넣고 죽을 끓이면 됩니다.

땀 많이 흘리고 기운 없을 땐 대추죽/ 찹쌀 60g에 물 0.5ℓ를 넣고 끓이다 깨끗이 씻어 다진 대추 10g을 넣고 5분 정도 더 끓입니다.
찬 음식에 설사할 땐 참마죽/ 쌀 60g에 물 400cc를 넣고 죽을 쑤다가 갈아놓은 참마 30g를 넣고 한 번 더 끓입니다.

김정열(강남 함소아한의원 대표원장)

강남 함소아한의원 대표원장 김정열  tkdnews@korea.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