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6.2 금 10:52
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태권소프트 전자호구, 대한태권도협회 공인케이피앤피, 대도와 더불어 전자호구 3자 경쟁 구도 돌입

 

2022년 12월 강원도 고성에서 개최된 WT 옥타곤 다이아몬드 게임에서 태권소프트 전자호구가 사용되고 있다.

 

(주)유비스포(태권소프트, 대표 구민관)이 개발한 태권소프트 전자호구가 대한태권도협회의 공인 전자호구 대열에 올라섰다.

대한태권도협회(KTA, 회장 양진방)는 3월 20일(월) 홈페이지를 통해 2023년도 공인용품을 공지했고, 전자호구 공인에는 기존 공인업체인 케이피앤피, 대도와 더불어 태권소프트가 공인 전자호구 업체로 이름을 올렸다.

태권소프트 전자호구는 2019년 KTA 파워태권도에서 도입되어 첫 선을 보였으며, 이후 세계태권도연맹(WT, 총재 조정원)의 옥타곤다이아몬드게임에서 사용되면서 라저스트 → 케이피앤피, 대도 → 태권소프트로 이어지는 전자호구 3세대 시대를 열게 됐다.

유비스포 구민관 대표는 “기존 업체들과 선의의 경쟁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경쟁 업체들이 꾸준히 나와줘야 가격 경쟁도 이루어지고 기술 경쟁도 생겨 긍정적인 방향으로 태권도 겨루기가 발전할 수 있다”고 공인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또 “현재 전자호구는 어떠한 환경에서도 제약이 없는 통신과 타격 강도, 타격의 유무의 정확도를 얼마나 신뢰성 높게 표출하느냐가 관건”이라며 “태권도의 정확한 기술이 득점으로 구현되는데 초점을 맞춰 개발에 나섰고, 다양한 경기방식과 규칙, 운영시스템을 적용한 대회에서 사용하면서 문제점을 보완했다. 우리는 시장의 요구하는 전자호구를 개발하고 공급하는데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태권소프트 전자호구는 오는 23일부터 경기도태권도협회의 종별선수권대회에서 첫 선을 보이며, 이후 대학 총장기대회 및 각종 연맹체의 전국대회 등에 사용이 예정되어 있다.

유비스포측은 “전자호구 발등센서의 가격 경쟁력도 갖춰 타 사의 판매가의 60% 수준으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창완 기자  chang2306@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지도자 2023-03-23 18:14:49

    공인은 좋은데 발등센스 를 구입해야하는 선수들은?2중3중으로 구입해야 되는데 3사가 공동으로ㅡ 1개의 발등센스로 3사의 전자호구에 맞도록 규정을만들어저야 공인품이되는것이 아닌가요?
    공인료만 받아서 어찌할생각들마시고 제발좀 선수.부모입장을 생각해봐주시길 바랍니다.
    팀에서는 이런저런 지원으로 장비구입이 쉽겠지만 일선도장에서는 시합한번 대리고나가는것도 경비문제로 나가기를 꺼리는데 이러한부분들이
    태권도활성화에 주는 영향력은?
    제발 대표장님 원장님 자신의 일신을위한 보여주기식 행사말고 이런것부터 뒤돌아보심이? 정치입문용?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