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6.2 금 10:52
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이슈 국기원
국기원 ‧ 몽골 태권도 통해 끈끈한 교류 약속
  • 김창완 기자
  • 승인 2023.02.15 14:05
  • 호수 0
  • 댓글 0

 

이동섭 국기원장이 어용에르덴 몽골 총리에게 명예 8단증을 전달하고 기념 촬영했다.

 

국기원(이동섭 원장)과 몽골이 태권도를 통해 하나로 뭉쳤다.

국기원은 2월1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국을 국빈 방문한 어용에르덴 몽골 총리를 만나 태권도 교류 등을 심도있게 논의했다고 밝혔다. 3월16일까지 한국에 머물 몽골 총리가 대한민국 스포츠 관계자로는 유일하게 이동섭 원장을 만난 것.

이날 만남은 이동섭 원장을 비롯, 어용에르덴 몽골 총리, 에르덴척트 주한몽골대사, 김종구 주몽골 한국대사 등 10여명이 배석했다.

어용에르덴 몽골 총리는 "한국과 몽골은 형제국이다"면서 "태권도를 통해 더 긴밀한 관계를 이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몽골에서 태권도는 유명한 무술이다"면서 "10,000여명의 태권도 수련생이 있으며 학생선수도 800여명에 이른다"고 덧붙였다.

국기원은 오는 5월, 실전태권도 기술 전수를 위해 몽골 국방부, 정보기관, 특수부대 등에 태권도사범을 파견할 계획이다.  또 이동섭 원장과 국기원 태권도시범단은 오는 7월 몽골에서 열리는 나담축제에 초대돼 방문할 예정.

이동섭 원장은 "몽골은 5번이나 방문했던 친숙한 나라로 몽골 국회의원, 장관 등 여러 분들과 교류했다"면서 "태권도는 단순한 스포츠가 아니라 예와 자기관리를 강조하는 정신수양의 한 방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동섭 원장은 이날 어용에르덴 몽골 총리에게 몽골 태권도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명예 8단증을 수여했다. 

김창완 기자  chang2306@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