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3.30 목 23:14
상단여백
HOME 종합
백담사 주지 삼조스님, 태권도원 현판 기증故 오현스님의 자필 ‘운문주고삼문(雲門廚庫三門)’로 명인관에 자리
  • 양택진 기자
  • 승인 2022.07.06 20:55
  • 호수 0
  • 댓글 0

태권도진흥재단(이하 진흥재단)에 인제 백담사 주지 삼조스님이 오현스님의 글씨 현판을 기증, 비어있던 태권도원 상징지구 명인관에 걸리게 된다.

기증 현판.

앞서 국립태권도박물관 ‘백담에서 만난 부처님’ 특별전 당시 태권도원을 방문했던 삼조스님은 상징지구를 둘러보던 중 명인관 출입구에 비어있는 현판자리에 직접 오현스님의 현판을 기증하겠다고 뜻을 밝힌바 있다. 

이번 현판은 고(故) 오현스님이 쓰신 ‘운문주고삼문(雲門廚庫三門)’으로 운문스님의 주고삼문이라는 법어를 기록한 것이다. 

특히 글씨를 쓰신 오현스님은 설악산 신흥사, 백담사 조실과 대한불교조계종 원로 의원을 지낸 한국불교문학의 대표 시조시인으로 ‘베품의 삶’을 강조한 뜻에 따라 현판을 기증했다고 밝혔다. 

오응환 진흥재단 이사장은 “오현스님의 귀한 자필 현판을 기증해주신 인제 백담사 삼조스님의 깊은 뜻에 모든 태권도인들이 고마움을 표현하고 있다”며 “상징지구의 의미가 더욱 깊어진 만큼 세계 태권도인들의 중심지로 구심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전 임직원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판식은 오는 10월 국제대회에 맞춰 태권도인들이 함께 한 가운데 거행할 예정이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