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7 월 15:49
상단여백
HOME 종합
진흥재단, 그랑프리 챌린지 엠블럼 공개태권도원 캐릭터 활용한 대회 마스코트도 선보여
  • 양택진 기자
  • 승인 2021.12.29 10:15
  • 호수 0
  • 댓글 0

지난 28일, 태권도진흥재단(이하 진흥재단)이 세계태권도연맹(WT))과 함께 ‘무주 태권도원 2022 세계태권도 그랑프리 챌린지(이하 그랑프리 챌린지)’ 공식 엠블럼과 마스코트, 슬로건 등 대회 상징물을 공개했다.

그랑프리 챌린지 엠블럼은 힘차게 상승하는 태권도의 발차기를 바탕으로 세계로 뻗어가는 태권도 정신을 상징했다. 파란색은 그랑프리 챌린지의 ‘도전 정신’을, 하단의 금색은 챌린지의 ‘성취’를 의미한다. 특히 엠블럼은 ‘그랑프리 시리즈’의 연속성을 위해 WT의 그랑프리 엠블럼을 활용했다. 

그랑프리 챌린지 앰블럼.
그랑프리 챌린지 마스코트.

마스코트는 태권도원 캐릭터인 백운도사와 태랑, 진진의 친근한 모습을 활용했다. 

절도있고 강직한 마음으로 태권도 수련을 지도하는 ‘백운도사’를 심판으로, 호랑이 ‘태랑’과 진돗개 ‘진진’의 발차기 모습을 표현했다. 마스코트는 심판의 공정하고 현명한 판정과 겨루기 선수의 페어플레이 정신을 표현한 것이다.

또한, 슬로건은 ‘위대한 체·인·지의 시작(Make a Challenge, Make a Change)’으로, 우리말과 영어의 동음이의어를 살렸다. 

체(體), 인(認), 지(至)와 영어의 Change를 뜻하는 것으로 도전과 도약, 도달의 의미를 지닌다. 태권도 수련을 통해 체력과 지식, 내면의 성장을 통해 태권도 정신에 도달을 표현하는 등 그랑프리 챌린지에 출전하는 선수들의 끊임없는 도전 정신과 열정을 일깨워주고, 세계적인 선수로의 힘찬 도약을 나타내었다.

오응환 진흥재단 이사장은 “엠블럼과 마스코트, 슬로건 발표를 통해 대회 개최를 공식적으로 알렸다. 2017년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이후 5년 만에 태권도원에서 개최되는 세계 대회이니 만큼  방역과 안전을 포함해 선수들이 최고의 기량을 펼치고 태권도 위상을 드높일 수 있는 대회가 되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라고 밝혔다.

‘무주 태권도원 2022 세계태권도 그랑프리 챌린지’는 내년 6월 10일부터 12일까지 태권도원 T1 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