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8.10 수 17:47
상단여백
HOME 종합
박양우 전 문체부 장관, WT 부총재 임명조정원 총재, 부총재 2명과 집행위원 5명 임명
  • 양택진 기자
  • 승인 2021.11.05 11:15
  • 호수 0
  • 댓글 0

박양우(62)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세계태권도연맹(WT) 부총재로 임명되었다.

지난 4일, WT 서울 사무국에서 지난 10월 집행부 선거에서 선출된 집행위원들을 대상으로 한 화상 오리엔테이션이 열렸다.

WT 부총재에 임명된 박양우 전 문체부 장관.

이날 집행위원들은 WT의 비전, 역사, 현황, 대회, 홍보활동 등을 보고 받고 집행위원의 의무, 역할, 회의 절차 등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더불어 조정원 WT 총재는 부총재 2명과 5명의 집행위원도 임명했다. 

우선 전임 부총재인 아이샤 가라드 알리(55, Aicha Garad Ali) 지부티 IOC 위원이 다시 부총재로 임명되었고, 박양우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부총재로 새롭게 임명되었다. 

박양우 전 장관은 2019년부터 2021년까지 문체부 장관을 맡았으며, 현재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이다. 

박 신임 부총재는 “영광스런 기회를 주신 조 총재님과 모든 WT 집행위원들에게 감사하며,  WT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임명직 집행위원에는 WT 전 사무총장 장마리 아이에(Jean-Marie Ayer,스위스태권도협회 회장), WT 전 집행위원인 세이크 자밀라(Sheikha Jameela)와 마헤르 마가블레(Maher Magableh), 그리고 세계적인 주류회사 바카디(Bacardi)의 법률고문이자 태권도박애재단 이사인 안나 판카(Anna Panka)가 집행위원에 임명되었다. 

재무에는 태국태권도협회장인 피몰 스리비콘(Pimol Srivikorn)이 재임명됐다.

7명의 임명직 집행위원과 감사를 포함해 총 31명의 WT 집행위원 중 한국 국적 및 한국계는 조정원 총재를 비롯해 이규석 부총재, 박양우 부총재, 정국현, 양진방, 김인선 집행위원 등 총 6명이다. 

WT 총회에서 선출된 집행위원의 임기는 4년이나 임명직 집행위원의 임기는 2년이다. 

이번에 임명된 부총재와 집행위원들은 WT 규약 제6조 7항에 따라 총재의 임명권 행사에 의해 이루어졌다.

한편, 조정원 총재는 임기가 끝난 하스 라파티 전임 사무총장을 대신할 새 사무총장 및 추가로 2명의 집행위원을 임명할 수 있으며, 내년 4월 세계선수권대회에 열릴 선수위원 선거를 통해 선출되는 공동선수위원장 남녀 각 1명, 국기원에서 추천하는 당연직 집행위원이 선임되면 집행부 구성이 마무리된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