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7.5 화 14:40
상단여백
HOME 종합
진흥재단, 조직문화 개선 프로그램 도입퇴사자 환송식, 입사자 가족 프로그램 마련
  • 양택진 기자
  • 승인 2021.10.28 10:18
  • 호수 0
  • 댓글 0

태권도진흥재단(이하)이 조직 문화 개선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도입한다.

우선, 진흥재단은 퇴사하는 직원을 대상으로 환송식을 연다. 희망, 이직 등의 사유로 퇴사하는 직원은 마지막 근무일에 모든 직원이 중식 시간 등을 활용해 사무처 앞에서 환송을 한다. 

진흥재단 퇴사자 환송식 장면.

지난 26일, 퇴사 전 마지막 근무일인 이해인 주임은 장미꽃을 든 모든 직원의 환송을 받았다. 이해인 주임은 “재단 가족으로 함께 해온 지난 몇 년이 참 보람된다. 앞으로도 어디에 있던 재단과 태권도원을 가족처럼 생각하며 앞날을 보내겠다”라고 말했다.  

또 신규 입사자 가족에게 이사장 명의의 감사 편지를 발송하고, 태권도원으로 초청해 자녀들이 근무할 곳을 돌아볼 수 있는 입사자 가족 대상 프로그램도 진행하기로 했다. 입사자 가족 대상 프로그램은 11월 입사자부터 적용한다. 

이외에도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을 활용한 ‘체육대회’와 ‘우리들이 직접 뽑은 우수사원’ 등 조직문화 개선 프로그램을 도입해 애사심과 소속감을 키운다는 계획이다.

오응환 진흥재단 이사장은 “우리 직원들이 자부심을 갖고 모두가 하나라는 원팀 정신을 가질 수 있도록 기존의 관례와 격식을 벗어나 혁신적인 사내 프로그램을 도입할 것이다”라며 “입사자의 가족도, 그리고 퇴사자도 모두가 소중한 태권도진흥재단 가족이라고 생각하며 존중과 배려의 문화를 만들어 가겠다”라고 밝혔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