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29 월 15:32
상단여백
HOME 종합
국기원, 재외동포재단과 업무협약 체결한민족 교류 증진에 상호 협력키로
  • 양택진 기자
  • 승인 2021.10.21 10:45
  • 호수 0
  • 댓글 0

국기원이 재외동포재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20일 오후 5시, 롯데호텔 월드 32층 오닉스룸에서 이동섭 국기원 원장과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그리고 양 단체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식이 열렸다.

김성곤 이사장(왼쪽)과 이동섭 원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재외동포재단은 재외동포 교류사업 등을 하는 외교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1997년 10월 30일 설립되었다.

국기원과 재외동포재단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태권도를 통한 민족 자긍심 고취와 국내외 한민족 교류 증진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상호 협력․지원하기로 뜻을 모았다.

양 기관은 0. 국내외 태권도 활성화를 위한 상호 정보 공유 및 네트워크 연계, 0. 재외동포재단의 국내외 행사 시 태권도 관련 콘텐츠 협조, 0. 재외동포 대상 태권도 활성화를 위한 신규 사업 및 교육․연수 프로그램 개발 협력,  0. 국기원의 해외 지원․지부 활성화를 위한 재외동포재단의 협조, 0. 양 기관의 발전 및 우호증진을 위한 사항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이동섭 원장은 “세계에 태권도를 보급하기 위한 국기원의 노력들이 재외동포재단과 업무협약을 계기로 더더욱 탄력이 붙을 것이라 확신한다. 업무협약이 우리나라 대표브랜드인 태권도의 저변 확대와 750만 재외동포들의 한민족공동체 의식을 한층 더 공고히 하는데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김성곤 이사장도 “한류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최초의 한류로 일컬어지는 태권도가 그 중심에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양 기관이 상호 협력해 우리나라의 국격 신장에 일조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재외동포재단은 지난 19일부터 사흘간 롯데호텔 월드에서 한상(韓商)과 국내 경제인이 함께하는 한민족 글로벌 비즈니스 네트워크 행사인 ‘제19차 세계한상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국기원은 태권도시범단을 파견, 축하공연을 펼쳤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