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8 수 15:36
상단여백
HOME 종합
진흥재단, KTA와 업무협약 체결연계 가능 사업 발굴 및 협력키로
  • 양택진 기자
  • 승인 2021.10.18 13:06
  • 호수 0
  • 댓글 0

태권도진흥재단(이하 진흥재단)과 대한태권도협회(KTA)가 업무협약을 맺고, 국기 태권도 진흥과 보급 및 활성화 등을 위해 더욱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양진방 회장, 오응환 이사장(왼쪽에서 네 번째와 다섯 번째), 그리고 관계자들의 기념촬영 장면.

18일, KTA 회의실에서 열린 업무협약에는 양진방 KTA 회장과 오응환 진흥재단 이사장, 성재준 KTA 사무총장, 그리고 이종갑 진흥재단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양 단체는 업무협약을 통해 ‘연계 가능한 사업 발굴 및 협력’, ‘경기·훈련·연수 등 태권도원 적극 활용’, ‘태권도 가치 확산을 위한 주요 사업 및 행사 등의 홍보 전략 공동개발과 추진’, ‘대한태권도협회 국가대표 시범단과 연계한 시범 문화 활성화 협력’, ‘세계태권도연맹 승인 국제대회 공동개최 및 추진’, ‘태권도 관련 사료 및 기록물 등의 기증과 보관·관리·전시’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오응환 이사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KTA 상임 심판원(겨루기, 품새) 들이 각종 대회 등에서 착용할 허리띠 200개를 전달했다.

양진방 KTA 양진방 회장은 “겨루기와 품새, 시범단을 활용한 태권도 활성화 노력과 함께 새로운 형태의 시범 격파 대회 개최를 위해 노력하자”며 “대한태권도협회와 태권도진흥재단은 태권도 진흥과 발전을 위해 협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오응환 진흥재단 이사장도 “국기 태권도 활성화와 선수 육성 등을 위해 태권도진흥재단과 대한태권도협회는 적극 협력할 것이다”라며 “지난해 10월 KTA 국가대표 종합훈련장으로 지정된 태권도원 평원관에서 KTA 국가대표 시범단의 훈련을 진행하는 등 태권도와 태권도원 활성화에 있어 대한태권도협회와 함께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태권도원 내 국립태권도박물관에서는 KTA 창립 60주년을 기념해 특별 전시가 진행 중이며,  KTA 국가대표 시범단은 올해 다수의 전지훈련을 태권도원 평원관에서 진행했다. 지난 5월에는 도쿄올림픽 대비 국가대표 선수들의 자체 평가전을 태권도원 T1 경기장에서 갖기도 하는 등 협력을 이어오고 있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최신댓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