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7 수 10:27
상단여백
HOME 종합
국기원 기심회,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개선 촉구중앙수련장서 간담회 개최…태권도장 현안 대책 논의, 결의안 채택
  • 양택진 기자
  • 승인 2021.06.27 22:01
  • 호수 0
  • 댓글 0

국기원 기술심의회(이하 기심회)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이하 개편안)의 개선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지난 25일 오전 10시, 기심회는 국기원 중앙수련장(경기장)에서 의장단과 각 분과 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개최, 정부의 개편안을 실효적이지 않은 방안으로 규정하고, 즉시 개선할 것을 촉구했다.

국기원 기술심의회가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의 개선을 촉구하고 있다.

앞서 정부는 지난 20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새롭게 마련한 개편안을 발표한 바 있다.

정부가 발표한 개편안에 따르면 실내체육시설인 태권도장의 경우 방역수칙 1단계는 이용인원이 시설면적 6m²(제곱미터)당 1명, 2단계부터는 시설면적 8m²(제곱미터)당 1명으로 제한된다.

현재는 방역수칙 1, 2단계 모두 이용인원 제한이 시설면적 4m²(제곱미터)당 1명이었지만 개편안이 적용되는 오는 7월 1일부터는 이용인원 제한이 강화되는 것이다. 

예를 들어 132m²(약 40평) 규모의 태권도장에서 33명의 수련생을 동시에 가르칠 수 있었지만 개편안이 적용되면 22명(1단계) 또는 16명(2단계)으로 대폭 감소하게 된다.

따라서 기심회는 개편안의 이용인원 제한을 강화하지 말 것과 태권도 사범들을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대상자로 지정해줄 것을 정부에 촉구하고 나선 것이다.

태권도계는 이번 개편안이 코로나19로 태권도장 폐업의 위기에 직면한 태권도 사범들의 어려움을 가중시킬 것이라며 우려하고 있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