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29 월 15:32
상단여백
HOME 종합
국기원서 승급심사를? ‘병아리 하이킥’ 국기원서 ‘얍’국기원, 도장살리기 차원에서 제작 지원...13일 낮 12시 10분 방영
  • 양택진 기자
  • 승인 2021.06.07 15:02
  • 호수 0
  • 댓글 0

태권도 유아 예능 프로그램인 ‘병아리 하이킥’의 주인공들이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서 승급심사에 도전한다.

‘병아리 하이킥’은 성인 연예인들과 연예인 자녀들(병아리)이 각각 사범단과 수련생으로 출연해 태권도 수련 과정에서 일어나는 좌충우돌 성장기를 담아낸 리얼 버라이어티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낮 12시 10분에 MBC에서 방영하고 있다.

‘병아리 하이킥’ 출연자들이 국기원에 들어서는 모습.

오는 13일 낮 12시 10분 방영하는 이번 방송에서는 국기원에서 나태주, 하하, 김동현, 김요한, 태미 등 사범단과 연예인 자녀들인 하지해(하승진 자녀), 최태혁(현영 자녀), 맹레오(알베르토 자녀), 홍채윤(홍인규 자녀), 그리고 인스타그램 셀럽인 이로운과 최서희 등이 승급심사에 도전해 시청자에게 귀여움과 큰 웃음을 선사한다.

태권도장을 열고, 학부모 상담을 시작으로 합숙 훈련, 승급심사 준비 등 태권도를 수련하며 겪는 다양한 일들을 재미있게 풀어낸 ‘병아리 하이킥’은 기획 단계부터 태권도계의 주목을 받았다. 

이에 국기원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일선 태권도장을 홍보하고, 태권도 활성화에 보탬이 되고자 ‘병아리 하이킥’의 제작을 지원했으며, 이를 통해 태권도를 소재로 한 영화, 드라마, 예능, 뮤지컬 등 태권도 문화산업 육성에 촉매제 역할을 할 계획이다.

국기원은 MBN 제작팀과 함께 태권도의 바른 가치를 전달하고자 ‘병아리 하이킥’의 자문 역할을 자처하기도 했다.

이동섭 국기원 원장은 ”힘든 여건 속에서도 위기를 헤쳐 나가기 위해 사력을 다하고 있는 일선 태권도 사범을 위한 도장살리기 차원에서 프로그램의 제작 지원을 하게 됐다“며 ”이번 프로그램으로 인해 태권도 수련의 동기부여가 마련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병아리 하이킥’ 출연자들이 국기원 태권도시범단의 시범공연을 보고 환호성을 지르고 있는 모습.

한편, 국기원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난 3월 ‘태권도를 멈추지 마세요’ SNS(누리소통망서비스) 온라인 홍보 캠페인을 추진하는 등 태권도 활성화를 위한 홍보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