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2 토 00:18
상단여백
HOME 종합
진흥재단 이사장 내정설 A씨, ‘또’ 정치권 연루? 태권도 단체 이사장 바뀔 때마다 장관, 정치권 개입설 반복
소문 급속히 퍼지며 평가 부정적...태권도 원로에 대한 비판도 커져

두 달 넘게 미뤄지고 있는 태권도진흥재단(이하 진흥재단) 이사장 임명과 관련해 또 다시 정치권이 개입해 생뚱맞은 인사가 낙하산으로 내정되었다는 소문이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해당 인사에 대한 청와대 인사검증 절차가 이미 들어갔다는 소문과 함께 일각에서는 이미 검증이 끝나 확정 단계라는 전언도 이어지고 있다.

전임 이상욱 이사장의 해임과 수사의뢰로 진흥재단이 뒤숭숭한 가운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임명하는 이사장과 관련해 또 정치권 연루 의혹이 불거져 태권도계의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

태권도원 도약센터 전경.

정치권에 의한 내정설이 퍼지고 있는 A 씨는 10여 년 전 국기원 등과도 연관이 있던 인사로 알려졌다. 태권도계에서 대중적으로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제도권 내에서는 정체성이 불분명한 인물이라는 평가가 주류를 이루고 있다.

나이와 경력 등을 공식적으로 확인하기 어렵기도 하지만 최근 급속하게 내정 소문이 퍼지면서 태권도 공공단체인 진흥재단 이사장으로는 적합하지 않다는 평가가 대부분이다.

더욱이 황희 문체부 장관과 호형호제하는 사이라는 몇몇 전언과 함께 여당의 중진급 현역 의원, 야당의 전 국회의원 등과도 가까운 사이라는 소문이 떠돌고 있다.

앞서 진흥재단은 지난해 9월 국무조정실 산하 공직복무담당관의 특별감사. 그리고 문체부의 실지조사 등에 따라 이상욱 이사장을 해임하고 수사의뢰한 바 있다.

이상욱 이사장은 취임 당시부터 여당인 더불어 민주당의 모 전 의원과 가깝다고 알려진 바 있다.

결국 이상욱 이사장은 몇몇 물의에 발목이 잡혀 재임의 뜻을 이루지 못하고 문체부 장관으로부터 해임됐다.

이어 태권도계에서는 후임 이사장과 관련해 몇몇 인물에 대한 하마평이 나돌았다. 문체부 담당부서에서 후보자를 확인하면서 태권도계에 잘 알려지지 않은 인물에 대해서는 제도권에 인물평을 청취한 것으로도 확인되었다.

이 과정에서 한국체대 총장 출신, 대륙연맹 회장, 대한태권도협회(KTA) 산하 연맹 회장 출신, 모 장관의 고등학교 후배라고 알려진 인물 등 10여 명이 하마평에 올랐다.

이 중 한 후보는 본인이 고사한 것으로 확인되기도 했다.

결국 하마평만 무성하고 두 달이 넘도록 이사장 임명이 미뤄지자 태권도계에서는 정부 및 문체부가 신중을 기하고 있다는 식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최근 A 씨 내정설이 급속도로 퍼지자 이 소식을 접한 태권도계 인사들은 아연실색하는 분위기다.

진흥재단과 문체부 내부 사정을 잘 알고 있는 한 인사는 “최근에 그 이야기를 듣고 몇 군데 확인해봤는데 사실인 것으로 파악되었다. 그 사람이 누군지 알지 않느냐? 이미 확정된 분위기다. 그런 사람이 이사장으로 온다는 건 진흥재단을 망치겠다는 것이다. 참담하다”고 밝혔다.

또 다른 태권도 제도권 관계자는 “얼마 전 문체부 고위공무원 출신이 그 사람에 대해 물어 보길래 알고 있는 내용을 말해 주긴 했다. 진흥재단 이사장에 이름이 오르내리는지는 몰랐다. 청와대 인사검증에 들어갔어도 정치인 몇 명과 친하다고 그런 사람이 설마 통과가 되겠느냐?”고 설명했다.

진흥재단 내부 관계자 역시 “나도 그런 소문을 들었다. 이 정부가 태권도를 뭘로 생각하는 지 모르겠다. 참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이 밖에도 직간접적으로 확인한 결과 A 씨와 관련한 진흥재단 이사장 내정설은 이미 유력한 것으로 확인되는 분위기다.

이에 대해 문체부 스포츠유산과에 확인하자 “확인해 줄 수 없다. 그동안 여러 사람이 후보자로 추천된 것으로 알고 있지만 현재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는 모른다. 확정자라면 모를까 현재로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만 밝혔다.

소문이 급속도로 퍼지면서 태권도 원로들에 대한 비판도 커지고 있다.

전임 이사장의 물의로 인해 비정상적으로 임기를 마친 진흥재단의 정상화를 위해서 중지를 모아야 할 때에 문체부 장관이 임명하는 진흥재단 이사장과 관련해 엉뚱한 인사가 문체부 장관, 현역 및 전 국회의원 등과의 친소관계를 통해 내정설이 나돌고 있는데 강 건너 불 구경 하고 있다는 비판이다. 

더욱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낙하산 인사로 인해 특수법인 국기원이 ‘적폐’ 집단으로 몰락하는 과정에서 태권도 원로들이 부역을 했다는 오명을 쓰고 있어 비판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공정과 적폐 청산을 내건 문재인 정부, 그러나 태권도 공적단체 이사장과 관련해 유독 정치권 연루, 장관 연루설이 반복되면서 태권도 발전보다는 친소 관계에 따른 자리 챙겨주기에 급급한 것 아니냐는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태권도 사랑 2021-05-06 17:46:48

    태권도진흥재단 이사장 내정설은 재단 자체에서 부터 삐걱거리는 것 같은 느낌, 재단직원(임원)들 자체가 서로 의심하고 견재하고, 자신이 좋아하고 옆에 있으면 본인에게 이로울것 같은 사람이 내정 되기를 바라는 사람들의 모습 이 보이고 너무나 속 보이고 쪼잘한 태권도인 들에게 정말 한심하기 그지없음, 어떠한 훌룡한 인물이 내정 되어도 자기가 싫으면 부적격이라고 외치는 방귀깨나 뀌는 태권도인 정말 한심하네요, 이번기회에 재단 해체 하시고 본인 능력으로 열심히 노력하는 태권도인 되는것은 어떨까요.,.
    태권도인들 주특기는 이간질 시키기.   삭제

    • HEE 2021-05-06 11:22:55

      태권도가 봉인감?
      개나 소나 다 달라들어 한 자리 할려고....제발 그만하고 원로되시는 분들 자리 보전에 신경 쓰지말고 태권도가 올바르게
      갈 수 있도록 신경 좀 쓰시지?
      그렇게 노욕에 사로 잡혀 살고 싶으신감?
      께끗하게 살다가 가시는 멋있는 모습을 보여 주시길.....   삭제

      • 관장 2021-05-04 18:26:49

        태권도진흥재단이 왜 필요한가요 ? 공원 지었으면 끝인데~~ 이제는 공사 끝나고 공원관리 정도면 되는데 이해가 안가네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