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8 월 11:02
상단여백
HOME 종합
태권도원 평원관, 국가대표 종합훈련장으로 지정진흥재단, KTA와 업무협약 체결
  • 심대석 기자
  • 승인 2020.10.30 17:21
  • 호수 0
  • 댓글 0

태권도진흥재단(이하 진흥재단)이 대한태권도협회(KTA)와 업무협약을 체결, 태권도원 평원관을 국가대표 종합훈련장으로 지정했다. 

태권도원 평원관 국가대표 종합훈련장 제막식 장면.

지난 21일, 태권도원 평원관에서 정국현 태권도진흥재단 사무총장과 최재춘 KTA 사무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대표 종합훈련장 업무협약식이 열렸다. 

이날 협약을 통해 양 단체는 태권도원 평원관을 ‘국가대표 종합훈련장’으로 지정하고 향후 품새 국가대표, 주니어 국가대표, 국가대표 상비군, 시범단 등의 훈련을 태권도원에서 진행하기로 했다.

최재춘 KTA 사무총장은 “태권도원 평원관을 국가대표 종합훈련장으로 지정해 준 이상욱 이사장님 등 진흥재단 관계자들께  감사드린다”며, “내년 도쿄 올림픽에 우리나라 태권도 선수들이 좋은 성적을 거두는데 큰 힘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정국현 진흥재단 사무총장도 “평원관이 국가대표 종합훈련장으로 지정되어 태권도원의 위상이 한층 더 높아졌다”며, “연말 태권전·명인관이 준공하면 태권도원은 그야말로 성지로서 위용을 갖출 것이다”라고 화답했다..

태권도원 평원관은 연면적 1,200㎡ 규모로 2017년 5월 31일 준공해 태권도 겨루기와 품새를 비롯한 시범단 등의 훈련 및 교육 장소로 활용 중이다. 

심대석 기자  dssim22@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