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12.5 화 23:14
상단여백
HOME 종합
WT, 레바논협회에 현금 및 용품 지원키로베이루트 폭발 사고로 현지 도장 피해...온라인 코스 비용도 면제
  • 양택진 기자
  • 승인 2020.08.21 11:21
  • 호수 0
  • 댓글 0

세계태권도연맹(WT)이 지난 8월 4일 폭발 사고로 큰 피해를 입은 레바논태권도협회 지원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화상회의를 열었다. 

지난 11일 오후 3시, WT 사무국에서 한 시간 가량 진행된 화상회의에는 조정원 WT 총재와 태권도박애재단(THF), 아시아태권도연맹 관계자들, 그리고 하비브 자리페(Habib Zarifeh) 레바논태권도협회장이 참여했다. 

레바논 태권도 수련생이 폭발현장에서 헌화하고있는 장면.

화상회의서 하비브 회장은 베이루트 내 10여 개의 태권도 도장이 폭발 사고로 인해 큰 피해를 입어 태권도 수련생들이 수업을 중단할 수 밖에 없는 상황임을 전했다. 

회의 후 조정원 총재는 레바논협회에 매트와 도복을 비롯한 태권도 용품을 가능한 빨리 지원해 줄 것과 아시아발전재단(ADF)과 공동으로 태권도 수련생들이 태권도 수업을 지속 할 수 있게 3만 달러의 현금도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2021년까지 WT 주최 대회 및 온라인 코스 교육에 참가하는 레바논 태권도 선수, 코치, 심판들의 등록비를 면제해 경제적 부담 없이 태권도를 지속할 수 있게 했다. 

조정원 총재는 "전 세계 태권도 가족과 THF를 대신해 진심 어린 애도를 표하며, WT는 레바논협회에 가능한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하비브 회장은 "어려운 시기에 우리가 태권도 가족이라는 것이 매우 자랑스럽다”며 “레바논협회 지원 방안을 마련해준 조정원 총재께 감사드린다”며 화답했다.
 

양택진 기자  winset75@naver.com

<저작권자 © 태권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택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